약사공론

한국약사문학상공모전

2019.03.20 (수)

식약처, 마스크 허위광고 적발 급증

남인순 의원 "공산품 보건용 둔갑 철저 단속해야"

고농도 미세먼지 공습에 편승하여 소비자를 현혹하는 마스크 허위과대광고 적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송파구병)은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의 업무보고에 대한 질의를 통해 "재난수준의 미세먼지로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는데 공산품 마스크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것처럼 허위광고 사례가 크게 늘었다. 공산품 마스크의 보건용 마스크 둔갑을 철저히 차단해 소비자인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미세먼지 공습에 편승해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와 미세먼지 차단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마스크 허위광고 적발 현황을 보면 2017년 135건에서 지난해 870건으로 급증했고 올해들어 2월 현재까지 두 달간 무려 680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또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지속될 경우 생수에 이어 포집한 자연공기를 사서 마시는 시대가 올 것으로 판단된다. 식약처에서도 휴대용 공기·산소 제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1일부터 의약외품으로 관리·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휴대용 공기·산소 제품의 포집이나 품목허가와 관련 5개 사에서 5품목허가를 신청해 허가심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8759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