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9.04.24 (수)

우황청심원

일교차 큰 날 전립선비대증 환자 늘었다

전립선비대증 유병률, 고령화로 최근 10년새 3.3배 증가

일교차가 크면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특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이사장 이규성, 삼성서울병원)이 일교차가 크면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육형동 교수팀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10년간 기상청과 심평원의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이번 연구는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이 전립선비대증 인식증진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블루애플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심평원의 2008년~2017년 서울,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대전 총 6개 도시에 거주하는 50세 이상, 3개월 이상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 총 144만6465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의 유병률은 2008년 7만5204명에서 2017년 25만265명으로 10년간 약 3.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환자도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09년 2만7264명이었던 신규 환자 수는 2011년 3만명을 넘겼고, 2016년 5만119명, 2017년 6만101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커져 배뇨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신체적 노화와 남성 호르몬의 변화가 주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40대부터 서서히 시작되어 50대 50%, 60대 60%, 80세 이후부터는 80%의 남성이 증상을 보일 정도로 흔한 남성 질환이다.

일교차 14도 초과 시, 일평균 응급실 내원·도뇨관 삽입 전립선비대증 환자 비율 늘어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육형동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한국의 일평균 온도변화와 전립선비대증 증상 악화 관계'에 대한 분석도 함께 진행했다.

그 결과, 일교차가 클 경우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악화되어 응급 상황으로 이어질 수도 있음을 확인했다. 전립선비대증은 증상이 악화되면 비뇨기계 감염, 방광 결석, 방광이나 전립선의 출혈, 급성요폐 등이 올 수 있고, 소변이 방광에서 신장으로 역류해 신장이 손상될 수도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서울,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개 도시에서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악화되어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하루 평균 240명, 매 시간당 10명꼴로 나타났다. 응급실 내원 후 도뇨관을 삽입한 전립선비대증 환자도 일 평균 약 100명에 달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응급실 내원 및 도뇨관 삽입과 일교차의 상관관계에서는 일교차가 14도를 넘어섰을 때 하루 평균 응급실을 방문한 전립선비대증 환자 비율이 일교차가 4도 이하인 날에 비해 약 37% 증가했으며, 도뇨관 삽입 환자 비율 역시 일교차가 14도 초과 시 4도 이하 대비 약 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2017년 6개 도시에서 응급실을 내원한 일평균 전립선비대증 환자 비율은 일교차 14도 초과인 날에 4도 이하인 날 대비 약 15%~86% 증가했다. 또 응급실 내원 후 요폐로 인해 도뇨관을 삽입한 일평균 전립선비대증 환자 비율은 일교차 14도 초과인 날에 4도 이하인 날 대비 약 25%~135% 증가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육형동 교수는 "일교차가 크면 전립선이 압박한 요도가 제대로 이완되지 못해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악화되어 응급실을 방문할 정도가 되면, 방광 근육이 두꺼워지는 변성이 생기고 방광 내 압력이 증가하면서 소변 흐름에 장애가 생기거나 역류할 수 있어 신장까지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전립선비대증을 앓고 있다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특히 증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이규성 이사장은 "전립선비대증은 진행성 질환인 만큼 전립선 크기를 유지하고 관리하기 위해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중요하다"며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전립선비대증 환자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만큼 평소 절주, 규칙적인 운동 및 배뇨 습관 등의 일상 속에서 질환을 관리하는 것은 물론, 만약 배뇨 이상이 느껴지는 남성은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비뇨의학과 전문의 상담을 하는 편이 좋다"고 전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2983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