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경남

2017.08.24 (목)

조산아 출생률, 16년새 두배 증가

쌍둥이 등 다태아는 절반이상 조산아

임신 37주 전에 태어나는 조산아(이른둥이) 출생률이 16년 새 거의 두 배나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쌍둥이 등 다태아의 경우 절반 이상이 조산아였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팀이 통계청의 1997∼1998년(약 129만건)과 2013∼2014년(약 85만건) 출생통계 원시자료를 토대로 산모의 뱃속에 몇 명의 아이가 들어 있느냐에 따른 조산아 출생률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단태아 및 다태아에서 임신 기간별 세분화된 조기분만율의 변화 추이: 1997-98, 2013-14)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임신 36주 이하 조기 분만율, 즉 조산아 출생률은 1997∼98년 3.31%에서 2013∼14년 6.44%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 기간에 단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2.89%에서 4.66%, 쌍둥이 등 다태아는 32.37%에서 56.72%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아기의 성(性)·산모의 출산 연령·아기의 출생 순위·부모의 교육수준 등 각종 변수를 고려해 분석한 결과 16년 새(1997∼98년에서 2013∼14년) 단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1.57배, 다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2.71배 늘었다"며 "단태아보다 다태아에서 조기 분만율이 더 빠르게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국내 다태아 출생률도 16년 새 2.4배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97∼1998년 1.4%에서 2013∼14년 3.4%로 증가한 것이다.

전체 조산아의 78%는 후기 조기 분만(임신 34∼36주에 출산)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단태아보다 다태아가 조산아가 될 가능성이 훨씬 높고 그 증가 속도도 빨랐다"며 "국내에서 다태아 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다태 임신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산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임신 34∼36주에 아기를 낳는 후기 조기분만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대처법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한편 금연, 자궁경부봉합술, 황체호르몬요법 제한, 시험관아기시술 시 이식 배아수 제한, 유도분만·제왕절개시술 억제 등이 조산아 출생 가능성을 낮추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436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