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경남

2017.09.21 (목)

대구지역 약사 분포지도...'달서구' 지고 '달성군' 뜨고

지난 10월 기준 약사 1825명...2011년 대비 42명 감소

대구지역에서 약사가 몰리는 곳은 과연 어디일까?

심평원의 의료자원분포 현황에 따르면 대구지역 약사인력은 지난 10월 기준 1825명으로 2011년 동월 1867명 대비 42명이 줄어 전반적으로 위축된 분위기이다.

다만 대구시내 구(區)별로 보면 '달성군'만이 큰 폭으로 약사가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2011년 90명이었던 약사수가 5년이 지난 올해 107명으로 17명이 증가했다.

이는 해당 지역은 산업단지 등 신시가지가 조성되면서 도시기능이 활성화되는 추세라는 점에서 약사수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이외 대부분의 구는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가장 많은 약사가 몰려있던 '달서구'는 오히려 가장 많은 약사가 외부로 빠져나갔다.

2011년 10월 기준 380명이었던 약사수가 올해 357명으로 23명이 줄은 것이다.

이어 '서구'가 157명에서 138명으로 19명이 줄어 규모 대비 가장 많은 수가 감소했다.


이밖에도 '북구'는 286명서 278명으로 8명이, '수성구'는 264명서 259명으로 5명이, '중구'는 244명서 241명으로 3명이, '동구'는 244명서 242명으로 2명이 각각 줄었다.

'남구'는 202명서 203명으로 1명이 추가돼 여타 구와 비교가 됐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7648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