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한국화이자제약 약국상담 2차 캠페인

2017.06.28 (수)

다국적사 품목 목매는 국내제약 "리베이트 노출 위험"

굴욕적 재계약 등 갈등 증폭, 업계 "동료의식 아쉽다" 지적

다국적 제약사 품목을 놓고 국내 제약사간 도입 경쟁이 치열하다.

일각에서는 과도한 경쟁이 리베이트 등 불법 영업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국내 A제약사는 지난해 수 백억원대 매출을 자랑하던 다국적사 품목을 국내 B제약사에 빼앗겼다.

회사 관계자는 "더 불리해진 재계약 조건을 받아들 수 없어 협상을 진행했는데 갑자기 B제약사가 더 낮은 조건을 내걸어 협상이 깨졌다"고 말했다.

국내 제약사들이 다국적사의 협상력만 높여주고 있다는 방증이다.

국내 또 다른 C제약사 고위 임원은 "통상 도입 품목 재계약 연장은 국내사에게 유리하게 전개되는 게 순리인데 이게 무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사간 동료의식 부재와 매출 집착을 그 이유로 꼽았다.

도입 품목이 많을수록 리베이트 등 불법 영업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국내 D제약사 관계자 "다국적사로부터 많은 제품을 도입한다는 것은 바로 경쟁을 의미한다"며 "다른 한편으론 리베이트와 연관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6478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실비도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