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7.11.21 (화)

"소비자·판매자 교육 등 편의점 약 안전성 강화부터"

최상은 고려약대 교수, 21일 국회 관련 정책토론회서 제언

최상은 교수
안전상비의약품의 품목조정 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판매제도의 안전성 강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최상은 교려약대 교수는 21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도자의원 주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에 관한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 교수는 이날 안전상비약 판매제도의 안전성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정기적인 판매자교육 및 종업원에 대한 교육 의무화뿐만 아니라 안전상비약을 선택하는 소비자 교육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안전상비약의 선택시 주의사항을 홍보하고 자가투약의 편익과 위험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과 자료 개발, 청소년들의 교육과정에 포함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 공급이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의약품 오남용 행태에 대한 조사연구는 물론 소비자들이 안전상비약이 무조건 안전하다는 인식을 하지 않도록 '상비의약품'으로 제도명칭을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해당 약의 유통관리와 품목관리, 품목확대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먼저 유통관리는 거대 체인유통회사인 편의점 유통으로 가격이 올라가는 폐해에 대한 관심이 있다며 이를 염두해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품목관리의 경우 '품목' 선정의 근거규정이 명확하지 않고 시장규모 확대에 따른 특혜논란 가능성이 있다고 꼬집고 장기적으로 성분으로 선정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최 교수는 다만 품목확대와 관련 "해열진통제와 감기약에 대한 품목확대 요구가 많다"며 "현재의 효능군외의 품목을 확대는 소비자 수요와 안전성을 고려해 결정하고 의약외품에 포함되지 않은 화상연고, 인공누액, 흡착성지사제, 알러지약 등이 검토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최 교수는 이에 앞서 안전상비약의 시장 규모가 공급액 기준 2013년 150억원에서 2015년 240억원(판매액 기준 329억원) 정도로 성장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일반인 조사결과, 편의점에서 의약품 구매경험은 29.8%로 2013년 14.3%에 비해 약 두배 이상 증가했고 구매자의 93.9%가 편리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매요일, 시간대에서 소비자의 제도의 목적에 대한 이해가 높았으며 청장년층의 구매가 많으며 기재사항을 읽는 비율이 높아 표시기재의 중요성이 컸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약 50%의 소비자는 현재의 품목에 만족하며 품목 확대요구 중 일부는 일반약에서 외품으로 전환된 품목으로 해소될 수 있다는 것이 많았다고 부연했다.

이밖에도 추가 희망품목으로는 상처연고가 가장 많았고 해열진통제 및 감기약 종류 추가 등이 다음 순이었으며 판매자 특히 종업원의 안전상비약 판매규정에 대한 인식도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3284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