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7.07.23 ()

'이 서류 확실해요?'…CTD, 제네릭 확대적용에 제약사 '골치'

검체 및 밸리데이션 등서 보완 많아…재분석 문헌 덧대야

지난해 3월부터 의약품의 허가·신청에 쓰이는 국제공통기술문서(CTD)가 제네릭 의약품까지 확대되면서 제약사들이 서류 제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체 및 밸리데이션 등에서 서류미비로 서류를 두 번 이상 제출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도 관련 서류 및 규정 등으로 제약사를 돕고 있지만 상황이 크게 달라지지 않아 제약사들의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9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열린 '국제의약품전시회 2017'에서 설명회를 열고 제네릭의약품에 대한 허가심사 관련 제도 변화 및 식약처의 향후 방향을 알렸다.

이날 특히 제약사 관계자들이 눈여겨 본 강의는 생동성시험 심사방향. 발표를 맡은 약효동등성과 김자영 주무관(왼쪽 사진)에 따르면 2014~2016년 생동성시험 계획서 보완율은 2014년 5.4%에서 2015년 3.0%로 줄어들었다가 2016년 7.3%로 급증했다. 제네릭 제약사 100곳 중 7곳 이상이 서류심사에서 '빠꾸'되고 있다는 것.

또 정주연 연구관의 발표를 보면 최근 4년간 생동성시험에서 기관별 보완사항을 확인한 결과 비슷한 추이를 보인 의료기관과 달리 시험의회자와 분석기관의 2016년 보완비율이 각각 14.4%와 11.7%로 전년 5.8%, 3.9% 대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3월21일부터 의약품 허가 및 신청을 위해 식약처에 제출하는 CTD 적용대상이 제네릭으로 확대된데 따른 것으로 식약처는 분석했다.

이중 가장 많은 보완사항으로 지적된 것이 검체처리 및 분석 결과(7.0%)와 밸리데이션(3.8%) 등이었다. 즉 임상 중 사용되는 검체 및 검체시료의 관리와 검증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식약처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제약사들의 꼼꼼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계획서 제출부터 특정 성분에 대한 검증, 시험대상자의 안전관리, 문헌 검토 등의 과정이 더욱 세심하게 요구된다는 것이다.

김 주무관이 밝힌 심사 주요 고려사항을 보면 비교용출시험 결과 계획서에 설정된 방법에 따른 비교용출시험결과를 제출해야 하며 분석에 따른 모든 작업기록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제일 많은 보완사항이 생기는 검체처리 및 분석 방법에서도 복합제에서는 주성분간 간섭시험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회수율의 변이가 크면 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이 때 어떤 내부표준물질을 선정했는지, 전처리 방법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등의 자세한 조사가 필요하다.

또 밸리데이션시 시험책임자의 판단에 따라 재분석을 시행하는 동시에 분석자 간 차이가 없음을 입증하고 재분석의 타당성을 확인할 수 있는 표준작업지침서(SOP)도 함께 내야 한다.

검체 배치 내 내부표준 물질 변동성 및 검량선 범위의 변동성, 시료주입 오류 및 자료 변경 등에 대한 내용을 전부 기록해 심사서류에 포함해야 하며 SOP에 따른 모든 사항을 검토하고 약물 농도를 반영하는 동시에 결측치에 대한 가상 수치 계산을 포함하는 것도 필요하다.

실제 사례의 경우 반복적인 품질 관리시료 기준 초과, 분석 중 오토-튜닝에서 분야별 밸리데이션을 실시하지 않는 경우, SOP에 따르지 않은 책임자 판단에 의한 고찰 등은 물론 이상반응의 인과관계 적절성, 임상실험실검사의 정상범위 초과시 고찰, 병용약물 상호작용 등으로 인해 서류를 다시 내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김 주무관의 설명이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8759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