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7.11.19 ()

약사회, '권역센터' 수준 외래처방 약물감시 조직화 박차

지부·분회 단위 센터·담당위 등 구축···자체적 교육·평가 등 목표


약사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가 조직화를 추진, 전국 지부·분회의 준 권역센터 수준의 부작용 보고를 추진할 전망이다.

대한약사회 지역의약품 안전센터가 14일 대한약사회관에서 진행한 부작용 보고 심포지엄에서는 이모세 센터장이 직접 ‘지역사회 환자안전과 외래처방 약물감시 협력체계 구축’을 발표했다.

이모세 위원장은 “입원은 의료팀의 관리 하에 처방된 의약품만 사용해 통제된 환경이지만 외래의 경우 스스로 관리하고 처방의약품 외에도 다양한 약, 식품 환경 등 다양한 환경에 노출돼 있다”고 전했다.

또한 외래 처방 규모가 더욱 크고 외래처방 부작용의 경우 환자안전의 측면에서 예방 가능한 부작용이 많고 경제적으로도 약물 부작용을 조기 감지해 경제적 손실을 줄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사회적인 관점에서도 약물 부작용은 보건의료제도 및 전문가에 대한 신뢰도를 저해하는 치명적인 요소라고 지적했다.

즉 이같은 외래처방 약물감시의 중요성에 따라 약사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 뿐만 아니라 지부·분회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따라 약사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의 경우 외래처방 약물감시를 단계별로 조직화한다는 방안을 세웠다는 것.

이를 단계별로 살펴보면 우선 시도지부 부작용 담당위원을 선정하고, 이를 통해 담당위원회를 구성하고, 시·군구 분회 담당 위원, 담당위원회 구성으로 확대해 지부·분회에 센터에 준하는 약물감시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안을 세웠다.

세부적으로는 시도지부별 임원이나 활동하는 약사들을 대상으로 자문위원회나 설명회를 개최해 조직화의 수준을 높여나가는 한편, 향후 지부·분회에서 자체적인 교육, 홍보, 평가 활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 위원장은 “현재 지부·분회에서도 자발적으로 참여를 활성화하고 있는데 SNS 방 활용등이 대표적”이라며 “또 긍정적인 부분으로 현재 인천지부가 자체적으로 센터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더 활성화 돼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즉 최종적으로 약사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는 중앙센터로 외래처방모니터링 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사업기회 및 관리와 보고·평가 가이드 마련, 프로그램 개발 등의 상버을 전개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평가, 교육 홍보가 어려운 지부, 분회의 지원을 담당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부·분회의 경우 대형지부는 자체적인 모니터링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권역센터 수준을 지향하고 소규모 지부 등도 센터에 준하는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 한다는 복안이다.

다만 각 지부·분회의 현실을 감안해 조직을 다원화 하고, 조직을 점차 강화회 상급 조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판단이다.

이모세 위원장은 “향후 지부별 분회 별 약물 감시 체계를 조직화해 약국의 지역약물감시센터화를 지원할 생각”이라며 “부작용이나 의약품사용 과오 예방을 위한 약사 또는 소비자 대상 교육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또 중요한 부분은 예산 확보에 대한 것”이라며 “또 약학대학 실무실습과의 연계 등도 향후 중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9723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