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현대 캠페인

2018.06.20 (수)

예스킨

탄툼액 100ml 품절...삼아 "지속 공급" vs 약국 "제품 없어"

회사측, 타사 소포장 철수 원인 탓...해법 없어 장기화될 듯

구내염 등 염증 완화제인 삼아탄툼액(염산벤지다민) 100ml 소포장 품절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회사측은 지속적으로 공급량을 늘려왔다고 밝히고 있지만 약국가에서는 제품 구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진실공방 양상마저 보이고 있다.

탄툼액 소포장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품절 이슈가 이어지는 대표적 품목 중 하나다.

대신 1000ml 대용량 제품은 꾸준히 공급 중이다.

삼아제약은 당초 2월초께 소포장 품절이 해소된다고 밝혔지만 이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이 제품을 취급하는 유통업체도 재고가 없는 상황이다.

삼아제약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 소포장 품절 이슈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그 대책을 논의 중"이라며 "매년 20%씩 생산량을 늘려왔지만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소포장 품절 원인으로 타사의 100ml 제품 생산 중단을 그 이유로 들었다. 동인당제약(안티스액), 테라젠이텍스(벤지다민액)이 100ml 제품 생산을 중단하면서 수급불안이 발생했다는 입장이다.

삼아제약 관계자는 "두 회사가 소포장 생산을 안하면서 유일하게 우리 제품만 소포장을 공급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품절 해소 예상시기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탄툼액은 연간 30억원 가량 생산 중이다. 100ml 소포장 제품은 이 중 30% 가량의 매출 비중을 차지한다.
약공덧글
헐... 2018-02-20 10:36:28  edit del
6년간 약국했는데 100미리짜리가 재고 있었던 적이 없다
물어보면 100미리짜리는 병의원만 공급하고 1000미리는 약국에 공급한다고
ㅋㅋㅋ
ㅎㅎ 2018-02-20 11:20:50  edit del
모 도매 탄툼액100ml 옆에 붙은 글:본 제품은 병원전용 / 약국출고 절대 불가(삼아) 입니다
부산약국장 2018-02-20 12:13:31  edit del
도매상담당자편으로 알아보니, 100ml는 약국 출고 절대 불가 라고 하던데요
뻔한 거짓말을 왜 하는 거죠.
ㅋㅋㅋ 2018-02-20 13:57:00  edit del
이놈들이 제일 악질이야 납품이라도 하면서 생색내던가 아 문전에는 넣긴하지
헉..... 2018-02-20 16:32:58  edit del
100미리짜리는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줄 알았는데...
저회사양심이 2018-02-20 21:08:50  edit del
그냥 100밀리로만 만들면 끝나는걸 저따위로 하는지.. 약사들 엿먹이는 회사
약사 2018-02-21 08:28:49  edit del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집단,,,,,,들의 손모가지를 잘.라.야. 정상아닌가?
나서라 2018-02-21 12:54:01  edit del
이제는 대약이 직접나서야 한다.
원가이유로 고의 품절을 시키고 할수없이 병원만 공급한다는거잖아!
처방은 소포장코드로 나오는데 품절이니 대약이 나서서 실상를 파악하고
식약처,심평원등 관계기관에 위법사항이 없는지를 즉각 의뢰해야 할것임,,
천스 2018-02-21 12:58:34  edit del
이번일로 대약의 상근임원들과 약국이사들 모처럼 회원게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일반인 2018-04-07 13:21:07  edit del
편도염에 자주 걸려서 탄툼액을 자주 처방받는 일반인인데여. 제가 가는 약국에는 저렇게 처음부터 포장된 것 말고 물약 담는 통 같은거에 소량 담아줘서 주거든요. 그렇게 팔아도 상관은 없을것같은데 뭐가 문제인건가여?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6478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다나큐아

 약공TV 주간 베스트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