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8.12.14 (금)

예스킨

서울, 원외탕전실 인증제 백지화 강력 촉구

한약 조제 안전성 대원칙 벗어나...복지부 감당할 수 없는 상황 처하게 될 것

서울지부는 '원외탕전실 인증제, 잇따른 논란에도 복지부는 왜 강행하나'를 주제로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부는 입장문에서 한약 조제의 안전성을 높이겠다며 복지부가 추진한 원외탕전실 평가인증제가 오히려 특혜 논란, 무면허자 한약 조제 등 급기야 검찰 고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까지 갈 상황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지부는 복지부가 원외탕전실 인증제의 문제점이 불거지자 눈 가리고 아옹식의 땜질 처방으로 무마하는 바람에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이는 애초 복지부가 추진하려 했던 한약 조제의 안전성이라는 대원칙에서 벗어난 무면허 조제행위가 판치도록 허용해버린 것으로, 논란을 재점화시킨 명분을 다시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불법이 합법이 되는 순간 원외탕전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복지부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은 시간문제라고 밝혔다.

지부는 이에 국민건강권 및 생명권에 현저히 반하는 행위를 잇단 강행하고 있는 복지부의 행태를 규탄하며 당장 원외탕전실 인증제도를 백지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입 장 문

원외탕전실 인증제, 잇따른 논란에도 복지부는 왜 강행하나!

서울시약사회는 한약 조제의 안전성을 높이겠다며 복지부가 추진한 원외탕전실 평가인증제가 오히려 특혜 논란, 무면허자 한약 조제 등 급기야 검찰 고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까지 갈 상황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

복지부는 원외탕전실 인증제의 문제점이 불거지자 눈 가리고 아옹식의 땜질 처방으로 무마하였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애초 복지부가 추진하려 했던 한약 조제의 안전성이라는 대원칙에서 벗어난 무면허 조제행위가 판치도록 허용해버린 것으로, 논란을 재점화시킨 명분을 다시 제공하였다.

불법이 합법이 되는 순간 원외탕전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복지부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은 시간문제인 것이다.

이에 우리는 국민건강권 및 생명권에 현저히 반하는 행위를 잇단 강행하고 있는 복지부의 행태를 규탄하며, 당장 원외탕전실 인증제도를 백지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8년 9월 4일
서 울 특 별 시 약 사 회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6547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