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한국약사문학상공모전

2018.12.19 (수)

타이레놀

약사와 마찰 후 '무자격자 조제'로 덜컥 민원부터 제기

경찰 조사결과는 '무혐의'…약국만 '골탕' 먹기 일쑤

사진은 본문내용과 무관.
일선 약국에서 환자와의 마찰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환자가 약국에 불만을 품고 보건소에 민원을 제기하는 사례가 없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장 흔한 것이 약사의 조제실수와 관련된 것이지만 무자격자 조제와 관련된 사례도 목도되고 있다.

일선 보건소에 따르면 환자가 약사와 언쟁을 한 후 무자격자가 조제를 했다며 보건소에 민원을 넣는 경우가 간혹 있다는 것.

보통 약국 매대에서는 약사가 환자를 대상으로 처방조제 약에 대해 복약지도를 하게 되는데, 그럼 조제실에서 조제하는 사람은 누구냐는 식으로 민원을 제기한다는 것이다.

더구나 동영상 등 증거자료를 첨부하지 않고서 격분한 탓에 덜컥 민원부터 넣는 경우가 있다는 말이다.

이들의 경우 보건소는 대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무자격자 조제 여부에 대한 경찰 조사결과에 따라 자격정지 1개월 등 행정처분을 진행하게 된다.

그러나 경찰 조사결과 상당수가 무혐의 처분을 받고 결과적으로 행정처분도 내려지지 않는다.

지방 S시 S약국은 최근 무자격자 조제 문제로 관할보건소에 민원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를 진행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환자가 약국의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고발부터 한 사례다.

S시 보건소 관계자는 "조제건수가 어느 정도 나오는 약국은 약사가 보통 2명이며, 1명은 조제를, 나머지 1명은 판매 및 복약지도를 한다"면서 "그런데 환자가 약사와 싸우고 난 뒤 약사는 조제실 밖에서 판매 및 복약지도를 하고 있는데 지금 조제실에서 조제하는 사람은 무자격자가 아니냐는 식으로 민원을 넣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1년에 1∼2건 정도 이런 민원이 있는데, 촬영된 동영상 등 증거가 없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이와는 달리 약사가 가운을 입지 않은 채 평상복 차림으로 조제를 하는 모습을 보고서도 ‘무자격자 조제’로 민원을 제기하는 경우가 있다고 G시 보건소는 전했다.

지난 9월 G시 보건소에 환자가 '무자격자가 조제 및 복약지도를 하는 것 같다'고 사진을 찍어 민원을 넣었고, 보건소가 직접 확인했다. 그 결과 약사로 밝혀졌다.

G보건소 관계자는 "약사의 가운 착용 의무화 규정이 사라졌다는 것을 모르고서 평상복을 입은 약사를 무자격자로 오인하는 사례가 있다"면서 "약사 이미지 제고와 환자와의 불필요한 마칠을 피하기 위해서도 명찰은 물론 가운도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해보인다"고 당부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4392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비판텐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