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예스킨부산

2018.11.21 (수)

예스킨

최광훈, "팜IT3000 원스톱 A/S 제안 비현실적 주장"

[2018 대한약사회 선거]간편 약가계산 앱 이미 시행...약정원 근본적 구조개편 필요

최광훈 예비후보는 김대업 예비후보의 팜IT3000 원스톱 A/S 구축의 제안에 대해 초대 약정원 원장을 맡았던 김 예비후보가 약정원의 근본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모르고 있다고 일축했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 예비후보는 8일 논평을 통해 김대업 예비후보의 팜IT3000 원스톱 A/S 구축 제안에 대해 비판했다.

최광훈 예비후보는 “삼성전자가 자동응답 시스템이 있다고 해서 A/S가 저절로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A/S라고 하는 것이 문제화면을 캡쳐하고 전송한다고 하더라도 결국 사람이 들여다 보고 해결해 줘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대업 예비후보가 어떤 제안을 하려면 약정원의 시스템에 대한 철저한 사전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 예비후보는 약정원에서는 이미 부재중전화에 대해 약국으로 콜백서비스를 3년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 간편 약가계산 어플도 만들어 약국에서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고 협력업체와 연계시스템도 이미 구축되어 주말에도 중단 없는 A/S를 약정원의 협력업체와 함께 제공하고 있다며 김대업후보의 제안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약정원이 평일에도 협력업체와 연계하여 A/S를 확장할 수 있으나 결국 협력업체에게 돈을 지급해야 하는 문제가 되며 무료로 A/S를 받으려는 대부분의 수요와 맞지 않는 것이다”고 반박을 이어갔다.

최 예비후보는 “약정원이 A/S 요원을 대폭 늘리려면 수익을 만들어야 하는데 김 예비후보가 약정원 원장시절 회원들로부터 매년 만원씩 지원을 받다가 수익구조가 생기자 지원을 받지 않게 된 것으로 안다”며 “새로운 수익구조를 만들려고 빅데이터 사업도 시작했다가 현재 개인정보보호법으로 형사재판을 받고 있고 의사회로부터 수십억 민사재판이 아직도 진행중인 것이 아니냐. 또 다시 개인정보를 팔려는 사업을 할려고 하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약정원에 대한 근본적인 구조개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예비후보는 “약정원에 대한 대한약사회의 감사가 필요하다고 문제제기가 된 근본적인 이유는 김대업 예비후보가 초대원장을 맡으면서 약정원을 비민주적인 구조로 만든 데 따른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최 예비후보는 약정원의 인사개혁에 대한 청사진을 곧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367 입력


[알립니다 ]
12월 13일 제39대 대한약사회장 및 시도지부장 선거가 있습니다.
게시판 등을 통해 흑색선전이나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약사공론은 약사사회 건전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선거 기간 동안 댓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댓글 작성을 하고자 한 경우 로그인 후 의견을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