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2019.03.26 (화)

비영상의학과 전문의도 유방 촬영용 장치 운영 가능

복지부, 개정안 공포 및 시행

올해부터 품질관리교육을 받은 비영상의학과 전문의도유방 촬영용 장치(Mammography)를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일 ‘특수의료장비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공포‧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국회 국정감사 등을 통해 특수의료장비의 고도화에 따라 품질관리검사 기준을 개선하라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개정‧공포되는 법령은 지난해 6월에 입법예고했던 ‘특수의료장비 규칙’ 개정안으로 유방용 촬영장치 인력기준 변경 및 CT, MRI의 영상품질관리기준 강화가 주요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품질관리교육을 이수한 비(非)영상의학과 전문의는 영상의학과 전문의를 대체해 본인이 근무하는 의료기관의 장비품질관리 가 가능하다.

품질관리교육은 대한영상의학회를 통해 21시간 교육, 2시간 평가의 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교육 이수자는 3년간 품질관리자로 인정받는다. 품질관리교육을 받고 3년이 경과 시에는, 매 3년마다 보수교육(8시간)을 이수해야 한다.

CT, MRI의 영상품질관리기준도 강화되어 오는 7월 10일부터 시행된다.

이를 위해 CT, MRI의 전체적인 세부 검사기준을 상향조정하고, 임상적 중요도에 따라 각 검사항목의 배점을 재조정한다. 장비 성능(CT 채널, MRI 테슬라) 에 관련된 기준도 신설, 영상해상도 및 검사 속도 등과 관련이 있는 장비 성능을 검사기준에 반영하여 의료영상의 질을 담보할 수 있도록 했다.

‘비조영제 증강 전신용 CT’의 품질관리기준도 신설한다. 기존 단일화된 전신용 CT 기준을 조영증강 전신용 CT와 비조영 증강 전신용 CT로 구분해 각 CT 특성에 맞게 선택해 검사한다.

또 MRI 제출영상으로 ‘몸통부위 영상’을 추가했다. 전신용 임상영상검사 제출영상을 현행 3개(두부․척추․관절)에서 4개(기존 3개+몸통)로 변경한 것이다.

복지부 곽순헌 의료자원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유방 촬영용 장치를 운용할 영상의학과 전문의를 구하기 힘들던 일선 의료기관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CT, MRI의 품질관리기준을 강화함으로써, 양질의 영상의료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9723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