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한국약사문학상공모전

2019.01.18 (금)

타이레놀

안먹고 버리는 약, 한 해 2180억원..."합리적 처방이 대안"

심평원, 관련 연구결과 발표...경증질환 일반약 급여 제외도 필요

가정에서 먹지않고 버려지는 처방약의 규모는 얼마나 될까?

일단 추정된 의약품 낭비 비용은 2180억원으로 추정 해당 질환의 외래 약제 비용의 3.1%, 전체 외래 약제비용의 약 1.3%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만성질환의 미복용률이 낮음에도 의약품 낭비비용은 1209억원으로 전체 낭비금액의 55.4%의 비중을 차지헸다. 이는 만성질환의 복용기간이 급성기 질환보다 길고 고가이기 때문이었다.

심평원은 지난해 진행한 '낭비되는 의약품 규모, 비용 및 요인 분석 연구-미사용으로 버려지는 처방전약 중심으로' 연구결과를 9일 공개했다. 낭비되는 의약품 규모를 파악하는 목적의 첫 연구다.

이번 연구는 환자에게 처방돼 구매됐으나 사용되지 않아 버려지는 의약품을 의약품 낭비의 범위로 정해 그 규모와 비용을 추정하고 요인을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국내 19세 이상 성인 인구의 약 40%가 미복용한 경험이 있다고 조사됐다.

우리나라와 인구 규모가 유사하고 보편적 의료보장시스템을 갖춘 영국의 경우에는 낭비 의약품이 비교해 적은 것으로 추정됐다. 잉글랜드 지역의 일차의료에서 약 20%의 환자가 약제를 미복용한 경험이 있다고 보고됐으며 연간 4500억원의 의약품이 버려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는 증상별 약제 처방형태와 함께 경증질환에 대한 높은 약제 처방이 이뤄지고 있으며 의료제공자의 모든 종별의 외래 처방을 포함하고 있어 일차의료의 처방만을 포함하는 영국의 경우보다 더욱 포괄적이라고 부연했다.



일반 국민 50%이상, '미사용 의약품' 쓰레기-하수구 등으로 폐기

연구는 낭비되는 의약품으로 인한 환경오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일반국민 50% 이상이 미사용 의약품을 폐기물-쓰레기, 하수구, 변기 등으로 처리한다고 응답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임의판단의 의약품 오남용-임의 미복용, 임의 재사용으로 인한 부정적 건강 영향 가능성이 상당했으며 환자 본인 판단으로 미복용한다는 응답이 95%에 육박했다. 향후 사용을 위해 보관한다는 응답이 36%에 이르렀으며 서울시 의료수급권자들도 미복용을 결정한 판단주체가 환자 본인으로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연구는 급성기 질환과 만성질환간의 의약품 낭비 사유가 차이가 있다는 점도 주목했다. 만성질환의 경우 약을 복용하지 않은 이유로 '약 복용을 잊어버려서'가 빈번한 사유였던 반면 급성기 질환의 경우 '증상이 사라져서'가 가장 많았다는 것이다.

한편 연구는 정책적 함의와 제언을 내놨다.

먼저 급성기 질환과 만성질환의 의약품 낭비 감소를 위한 다른 전략을 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급성기 질환의 경우 적정하고 합리적인 처방을 위한 전략을, 만성질환은 복약 순응도 제고를 위한 전략을 제안했다.

의료제공자의 자발적 복약지도, 정액적 개입도 고려돼야

의사 등 의료제공자와 환자간의 의사소통 강화도 제안했다.

OECD의 경우 버려지는 의약품 감소를 위해 처방 오류 감소와 환자와 의료제공자간의 최적화되지 못한 치료 결정 감소에 초점을 맞추도록 권고하고 있음을 지목하고 환자와 의료제공자간 충분한 의사소통으로 감소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환자에 대해서는 교육과 캠페인 등을 통해 의약품 복약 순응 제고와 합리적 약제 사용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의료제공자에게는 적정한 의약품 처방 형태를 장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장기처방의 경우 의료제공자들이 적절한 기간에 의약품을 처방해 환자의 약물반응을 확인하고 처방이 이뤄지도록 하고 의료제공자와 환자간의 의사소통, 적절한 복약지도, 환자 입장의 약물치료방법 등을 제언했다. 의료제공자의 자발적 복약지도도 중요하지만 정책적 개입도 고려할 수 있다고 지목했다.

이밖에도 의약품 사용을 위한 질환별 약물 치료법에 대한 가이드라인 또는 의약품 사용을 위한 가이드라인 개발과 제공을 주문했다.

경증질환 증상완화 일반약 급여 제외...본인부담 차등화 등 필요

의료시스템을 이용한 전략도 제시했다.

경증질환의 증상완화 목적의 약물에 대한 급여 제한 등 일부 일반약 보험급여목록 제외와 환자 본인부담 차등화, 환자본인부담의 경우 연간 일정액을 공제액으로 설정하고 그 미만은 환자가 본인부담하도록 할 경우 경증질환에서의 의약품 사용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함께 처방조제 장려금 제도의 개선과 활용과 중복 처방에 대한 처방변경 등 DUR의 권고사항을 의무사항으로 전환해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국민과 의료제공자는 건강보험재정에 대한 책무성 공유를 통해 낭비적 요소가 없도록 의약품 소비와 처방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언급했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426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