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KPN 마중물 광고
KPA인기교육강좌 JW청년약사봉사상 공모전_날개
  • HOME
  • 대한약사저널
  • 허가 리뷰
그린스토어  9월 23일 ~9월 29일 (7일 간)

은행엽엑스와 출혈 부작용

2020-08-10 06:00:10 주혜성 기자 주혜성 기자 hsjoo@kpanews.co.kr

‘은행엽엑스’ 함유제제가 2020년 7월 23일부로 국외정보 검토 결과에 따라 허가사항이 변경될 예정이오니 복약지도 시 참고하기 바란다.

은행엽엑스 함유제제 허가사항의 변경된 내용

은행엽엑스 개요
(1) 작용기전
·항염증효과는 호산구 침윤의 감소와 관계있으며, 인지력 향상은 항산화작용에 의한 것으로 사료됨.

·치매의 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기전은 확인되지 않음.

·췌장 베타세포기능과 인슐린 대사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사료됨.

·혈소판 활성인자(platelet-activation factor, PAF)를 억제하고, 혈액의 점도와 적혈구 응집을 감소시킴으로써 혈류의 흐름과 같은 혈역학적 지표를 향상시킴.

(2) 효능·효과
·말초동맥 순환장애(간헐성 파행증)의 치료

·어지러움, 혈관성 및 퇴행성 이명

·이명, 두통, 기억력 감퇴, 집중력 장애, 우울감, 어지러움 등의 치매성 증상을 수반하는 기질성 뇌기능 장애

은행엽엑스의 변경사항에 관한 근거
(1) 출혈 위험성 증가
은행잎 추출물은 플라보노이드(ginkgo-flavones)와 테르페노이드 성분(ginkgolides and bilobalid)으로 구성되며 그 중 ginkgolide, 특히 ginkgolide B는 혈소판 활성인자(platelet activating factor, PAF)의 강력한 길항제로 작용하며 직접 혈소판벽 수용체에 혈소판 활성인자가 결합하는 것을 방해해 혈소판 응집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산화질소, 프로스타사이클린의 농도를 증가시키고 트롬복산과 피브리노겐 생성을 억제해 혈소판 응집을 억제한다. 

이와 같은 작용으로 인해 출혈 시간과 프로트롬빈 시간이 연장되고 출혈의 위험이 증가하게 될 수 있다. 

은행잎 추출물과 항응고제를 같이 복용하는 경우 출혈의 위험은 더욱 증가할 수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해, 출혈시간 연장 및 출혈 합병증의 가능성을 생각해 볼 때 수술 36시간 전 복용 중지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2) 아나필락시스 반응
Ginkgo biloba는 4월에서 5월에 많은 양의 꽃가루를 방출하는데, 이것은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 

447명의 천식이나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환자에게 ginkgo pollen의 추출물로 피부 시험을 한 결과 4.7%(21명)의 환자가 양성반응을 나타냈고, 그 중 76%(16명)의 환자는 specific IgE 반응을 보였다. 

G. biloba의 몇몇 성분의 알레르기 반응 가능성을 보이는 접촉성 피부염과 G.biloba의 아나필락시스 사례를 보고한 연구들도 존재한다.


유시훈 약사. 대한약사회 학술위원

참고문헌
1)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 품목허가사항 변경지시 사전예고(은행엽 함유제제)
2) 드럭인포
3) 킴스온라인
4) 최성용, 예미경. 건강보조식품과 술후 출혈. J Rhinol 2015;22(2):63-68
5) Natasha C. Gunawardana. Risk of anaphylaxis in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Curr Opin Allergy Clin Immunol 2017;17(00)
6) Yeong-Yeon Yunn, Si-Hwan Ko, Jung-Won Park, Chein-Soo Hong. IgE immune response to Ginkgo biloba pollen. Annals of Allergy, Asthma&Immunology. 2000;85:298-302

약봉투 이벤트

약봉투 이벤트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관련 기사

더보기

최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