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3분 언박싱 PtoP 캠페인
제호공모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대한약사저널
  • 임상영양 길라잡이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간도 증상마다 맞춰서 먹어야 건강해져요

간질환과 영양치료 <2>

2022-03-28 05:50:37 주혜성 기자 주혜성 기자 hsjoo@kpanews.co.kr

환자 치료에서 영양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환자의 영양 불량이 의학적 치료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국내 주요 병원에서는 환자 영양불량의 원인이 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의사, 영양사, 약사, 간호사 등이 한 팀이 되어 조직된 영양집중지원팀을 운영하는 사례도 일반화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약사저널은 약사의 보다 폭넓고 깊이있는 환자 상담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국내 주요 대학병원 약제부에서 활동하고 있는 임상영양전문가들을 초빙, 월별 테마질환에 맞춘 '임상영양 길라잡이'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편집자 주]

<지난호에 이어서>
4. 질환별 식사요법의 원칙
(1) 지방간  
- 열량섭취를 제한한다 
·비만의 경우 체중감소 만으로도 지방간이 개선효과가 있으며, 과잉 열량공급은 간에서 지방축적을 일으키므로 열량공급을 제한하는 것이 중요하다.

- 단백질은 충분히 섭취한다.

- 알코올은 섭취하지 않는다.
·알코올은 간세포나 뇌기능 장애를 유발하고, 간에서 지방합성을 증가시켜 지방간을 유발하므로 

- 충분한 비타민과 무기질을 섭취한다.
·비타민 B군은 간에서 각종 대사에 중요한 작용을 하므로 충분히 섭취한다.
·비타민B가 많이 들어있는 식품 
      동물성: 육류, 생선, 우유, 계란, 간 등
      식물성: 녹색채소, 강화된 곡류, 땅콩, 곡류의 배아 등

(2) 간염 
- 충분한 열량과 영양소 공급을 통해 영양상태를 개선하고 손상된 간세포의 재생을 돕는다. (충분한 열량, 양질의 단백질, 적정량의 지방, 충분한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

- 민간요법은 하지 않는다.
·검증되지 않은 건강보조식품, 각종 엑기스류, 한약류 등은 독성간염을 유발해 간기능에 손상 줄 수 있으므로 함부로 복용하지 않는다.

(3) 간경변  
- 영양상태와 간기능정도에 따라 적절한 영양소를 공급해 영양상태를 유지, 개선하고 부종과 복수 예방과 조절을 위한 식사요법을 시행한다.

- 단백질은 체중감소 예방과 간세포 재생을 위해 매 끼 적정량 섭취한다.
·살코기, 생선, 달걀, 두부, 콩 등 양질의 단백질이 있는 식품을 1g/정상체중kg로 섭취한다.

- 열량을 충분히 섭취하고, 당질식품을 충분히 섭취한다.
·단백질을 절약하고, 간기능 회복을 위해 곡류음식(밥, 빵, 떡, 고구마, 감자 등)의 섭취를 늘린다.
·식사량이 부족할 경우 선호하는 간식을 조금씩 자주 먹는다. 사탕, 꿀, 과일 등 농축된 당질로 보충할 수 있다.
·야식이 도움이 될 수 있으나 200kcal 이하(식빵 1쪽과 우유 한 컵 또는 모닝빵 1개와 삶은 달걀 1개 또는 감자 1개와 요플레 1개 등) 로 섭취하는 것이 적절하다.
·열량섭취가 부족한 경우 조리 시 튀김, 부침, 볶음 등 기름 사용이 많은 조리법을 고려한다. 

- 복수와 부종이 있을 경우 염분을 제한한다. 
·충분한 열량과 적절한 단백질 섭취는 필수적이다.  
·염장식품(젓갈류, 장아찌류, 김치류 등)이나 간이 돼 있는 국물류, 인스턴트 식품 등 염분이 다량 함유된 음식은 피한다. 
·염분 섭취를 줄이는 방법<표1>, 염분은 적지만 맛있게 조리하는 요령<표2> 등을 참고해 식생활에 적용한다.  



- 아침에 식욕이 좋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메스꺼움이 증가하는 경향이 이어 아침식사를 충분히 한다. 

(4) 간성뇌증
- 단백질 섭취를 1일 30~40g 정도로 제한한다.
   → 두부 80g(1/6모), 콩 20g(불린콩 2큰술), 고기 40g(탁구공 크기 1개) 또는 생선 40g(작은 1토막) 또는 계란 1개 중 한 가지를 1일 1~2회 나누어 섭취하는 정도의 양

- 단백질 농축식품은(보신탕, 추어탕, 진한 사골국, 장어즙 등)은 단백질 과다섭취가 우려되므로 삼가하는 것이 좋으나 섭취 시에는 며칠씩 간격을 두고 먹는다.


김현정 약사.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약제부 조제팀

참고문헌
1) 임상영양 길라잡이 개정판, (재) 병원약학교육연구원, 2021
2) Nutritional support in Liver Disease, The Liver Week , 2014
3) https://www.dietitian.or.kr/index.do , 사단법인 대한 영양사협회 홈페이지
4) AMC 영양집중치료 제3판, 서울아산병원 NST(영양집중지원팀)

타이레놀 3분 언박싱

타이레놀 3분 언박싱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솔빛피앤에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