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KPN 마중물 광고 한국존슨앤드존슨 타이레놀 이벤트
  • HOME
  • 대한약사저널
  • 의약품정책연구소 리포트
그린스토어_정규

규정이 만족을 만든다?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 4

2020-07-06 06:00:40 주혜성 기자 주혜성 기자 hsjoo@kpanews.co.kr

<지난호에 이어서>
4. 약국 서비스 신뢰도 제고 방안 <복약지도> 
앞서 약국 서비스 만족도를 측정한 사회조사 결과와 관련한 학술문헌을 통해 알수 있듯이, 약국 서비스 신뢰도 제고를 위한 주요 방안 중 하나인 복약지도에 대해 국내 및 국외의 법률 및 가이드라인을 조사했다. 

이를 비교 분석해 국내 적용방안을 개발하고자 했으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원활한 의사소통
-약사는 환자(소비자)가 필요로 하며 또한 원하는 정보에 대해 쉽게 설명한다. 
-약사는 환자 상담 시 항상 환자(소비자)의 이익이 우선되도록 한다. 
-약사는 환자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해 환자(소비자)가 자신에게 유익한 선택을 하도록 하고 치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약사는 환자와 주고받는 건강상태 및 건강정보는 정직하고 진실해야 한다.

△복약지도 구획 마련
-환자와 상담공간은 다른 내방자로부터 방해를 받거나 상담 내용이 공개되지 않도록 적절하게 분리되거나 구획할 수 있다. 

△구두 또는 서면에 의한 충분한 정보 제공
-약사는 환자(소비자) 또는 환자 보호자에게 구두 또는 서면으로 복약지도를 한다. 
-복약지도서 항목에 글자뿐 아니라 픽토그램 부록 참고, 약학정보원 제공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복약지도 항목
-환자의 성별, 나이, 병력, 몸무게, 임신?수유 상태 및 기저질환 등을 점검하고 환자에게 적합한 복약지도 내용을 준비한다. 
-복약지도 항목은 다음과 같으며, 다음 정보 중 약사가 환자 또는 환자 보호자에게 복약지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정보를 포함한다.


5. 약국 약제업무 관리지침(안) 개발
이에 앞서 소개된 바와 같이 국내외 자료를 통해 선별한 항목 및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현황, 지역약국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현장에서의 적용 가능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가장 주요하게 다뤄야 할 항목을 선택하고, 이에 대한 국내외 법과 가이드라인을 다시 검토해 약국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안)이 최종적으로 개발됐다.

본 연구를 통해 개발한 약제업무 관리지침(안)은 크게 △시설 및 설비 △인력 △의약품 관리 △주민편의사항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연구의 계기가 됐던 투시면 논쟁과 관련해 ‘약국과 조제실의 시설 및 설비’를 살펴보면 정부는 1996년 규제 완화 차원에서 ‘약국 및 의약품 등의 제조업 수입자와 판매업의 시설 기준령’의 시행규칙을 개정해 약국의 면적에 관한 조항을 삭제한 바 있다. 

시행규칙이 삭제되기 전 약국의 시설기준은 ‘면적(조제실 포함)은 15㎡ 이상이어야 하며, 조제실의 면적은 5㎡ 이상이어야 한다’라고 언급돼 있었다. 

현재 국내 시설기준에는 약국의 규모나 면적에 관해 별도의 조항이 없는 상황이다. 일본 약국의 면적은 19.8㎡ 이상으로 법으로 제시하고 있으며 미국의 조제·투약 구역의 면적을 최소 150ft²(≒13.9㎡), 약사 1인당 차지하는 카운터의 면적은 최소 10ft²(≒0.9㎡)’로 법에서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부분을 감안한 연구의 약제업무 관리지침(안)에서도 구체적인 면적을 제시하지는 않았으나 ‘약국은 의약품을 적절히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도록 하며 약제업무가 효과적으로 환자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적절한 공간과 구조가 필요하다’라고 제시했다. 

약국의 조제실의 투명화 여부에 대한 논쟁과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2019년 3∼4월에 전국 보건소를 통해 약국의 조제실 운영 현황을 조사한 바 있다. 

이때 시도별 약국이 가장 많은 시·군·구의 약국을 1개씩 표본 조사해 약국에 설치된 조제실을 ‘투명’한 정도에 따라 4가지로 나누어 약국의 현황신고를 받았다. 

조사 결과, 조제자 및 조제 상황을 확인하지 못하는 약국은 38.1%이며, 확인이 가능한 약국은 61.5%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호에 계속>

유유제약 웹심포지엄 사전예약

유유제약 웹심포지엄 사전예약
신일제약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관련 기사

더보기

최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