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3분 언박싱 PtoP 캠페인
학술자문단모집 청년기자단 10기 모집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대한약사저널
  • 의약품정책연구소 리포트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단골 약사 만족감 높지만 의·약사간 협업 한계

도시화 및 고령화 맥락에서의 지역 약국 제공 보건의료 서비스 및 역할 고찰 <5>

2022-02-14 05:50:22 주혜성 기자 주혜성 기자 hsjoo@kpanews.co.kr

참여연구원 김용욱 주임연구원 / 편집 이주하 주임연구원

<지난호에 이어서>
고령화 사회에서의 약국·약사 제공 보건의료 서비스 관련 정책 사례(1): 일본의 약사법 개정 사례(Takamura et al., 2021)
△단골 약사 보상 프로그램(Your Pharmacist Reimbursed Program, YPRP)
약사들로 하여금 '환자를 위한 약사 비전(Pharmacy Vision for Patients)'의 계획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 단골 약국 보상 프로그램은 두 가지 경제적 인센티브(① 단골 약국 지도 비용과 ② 단골 약사의 통합적 관리 비용)를 제공한다. 환자는 해당 항목 비용에 대해 1~30%를 지불하며 일본의 NHS(National Health Services)가 나머지 7~90%에 대해 보조·지원한다. 

이러한 보상 체계를 기반으로 약사들은 지속적이되 단독으로 '단골 의사'와의 협업을 통해 환자에 대한 약물 케어를 진행해야 한다. 

① 단골 약사 지도 비용은 특히 약사가 환자에게 적절한 약물 정보 및 지도를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보조·지원한다. 그리고 ② 단골 약사의 통합적 관리 비용은 환자가 통합 커뮤니티 케어 체계(Integrated Community Care System)를 통해 의료 서비스*를 받을 때 추가 부담금이 징수된다. 

2020년 4월부터는 의약품 기반의 접근에서 환자 기반의 접근으로의 공식적인 전환이 이뤄지면서 ①과 ②의 기본 가격이 각각 760엔, 2910엔으로 변경됐다.

*단골 약사와 단골 의사와의 통합(협업) 의료 서비스
2018년 Nakai 등(2018)의 조사 연구에 따르면 단골 약사 통합 프로그램에서 의료 서비스를 받는 80% 정도의 환자들이 해당 케어에 대해 만족감을 느꼈으나 단골 약사와 단골 의사간의 협업 증진에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단골 약사들에 의한 환자 기반 약물 케어에 대한 추가적인 개선 방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 법(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 Act) 및 약사법 개정 
일본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복합 만성질환과 다제 약물 요법을 겪는 노인 환자들에 대한 보건의료 서비스 제공 상의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 (WHO, 2018) 다제 약물 요법(Polypharmacy)은 중복된 처방, 다약제 처방, 약품 간 상호 작용, 복약 지도에 대한 불순응 등을 통해 건강상에 부정적인 결과를 미치고 약효를 줄인다. 

다제 약물 요법으로 인해 증가된 의약품 지출 부담은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환자와 보건의료 체계 모두에게 재정적 부담을 가하는 역할을 한다. 

노인 환자들은(복합 만성질환 환자들일수록 더욱) 본인 신체에 비해 큰 약들을 복용하는데 약에 대한 소화 기능이 떨어지고, 재정적·심리적으로도 불안정한 계층이기 때문에 다제 약물 요법에 대개 더욱 취약하다.(Mair et al., 2020)

'환자를 위한 약사 비전(Pharmacy Vision for Patients)'에서 단골 약사들은 일본의 노인 인구에 대한 지속적인 약물 케어를 제공하는 지역사회의 중추적인 보건의료 주체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이상적으로 약사들은 모든 외래 환자들에 대해서 동등하고 적절한 방식으로 케어를 제공하는 것으로 기대되지만 실질적으로 현재는 전체 수요 환자 대비 40% 미만으로 케어가 가능한 수준으로 추정된다. (Takamura et al., 20219)) 따라서 모든 외래 환자들이 적절한 약물 케어를 받을 수 있도록 2019년 12월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 법(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 Act)과 약사법이 개정됐다. 

이를테면 개정된 약사법은 약사가 약을 제조할 때 해당 약에 대한 환자·수요자에게 약품 및 그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지도 사항을 전달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 약물 사용에 대한 효과와 안전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개선의 노력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약사 입장에서 환자·수요자로 하여금 제조된 약의 적절한 사용을 확신시키기 위해서 약사들은 복약 순응도와 환자의 상태를 지속적이고 정확하게 관찰하고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다.

아울러 약사는 필요하다면 환자의 복약 이력 및 상태에 대해 환자가 접하는 다른 의사들과 다른 기관의 약사들과도 정보를 공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과 보건의료 당국은 이러한 개선 법안들을 통해 지역사회의 약사들의 지역 기반 의사들, 방문 간호사들, 병원 약사들 등 다른 보건의료 주체들과의 협업 효율성을 증진시키고 다제 약물 요법을 받는 노인·복합 만성질환 환자들이 가지는 다약제 처방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호에 계속>

타이레놀 3분 언박싱

타이레놀 3분 언박싱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온누리

관련 기사

더보기

최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