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사회
항혈전제 웹심포지엄

김대업 "의약품 인허가 공동생동 최소화 해 약국 피해 막아야"

전체 성분 중 1.4%가 26%품목 차지 개선 필요...전문의약품 공공재 인식 확산돼야

2019-02-15 07:30:03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인이 의약품 인허가 공동생동과 관련해 다시 한 번 목소리를 높였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인은 14일 기자들과 만나 의약품 인허가 공동생동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재차 피력했다.

김대업 당선인은 “4800여 성분 중 1.4%밖에 안 되는 60여 성분이 품목으로는 26%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약국의 부담만 늘어나게 되는 만큼 의약품 인허가 제도에 대한 분명한 개선 의지를 드러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달 22일 인수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의약품인허가 공동생동이 너무 과도한 규제를 푼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일치한다.

당시 김대업 당선인은 공동생동이 없어져야 한다는 분명한 원칙이 있고 연착륙을 위한 임시적 조치라 하더라도 1+3 보다도 최소화 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 당선인은 더불어 전문의약품이 공공재라는 개념을 알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당선인은 “전문의약품은 최종소비자인 국민의 선택권이 철저히 무시될 수 밖에 없고 약사가 약을 구매하는데도 선택권이 없이 처방에 따르기만 한다”며 “남은 약에 대해 마케팅도 영업도 되지 않고 남으면 반품이라는 과정을 겪는데 밖에서는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의약품이 국가 면허를 통해 환자들에게 적절하게 공급하게 하는 공공재 성격을 갖고 있다면 공공재를 보는 사회의 시선이나 사회가 분담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향후 캠페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금연위드유캠페인

금연위드유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심평원]메트포르민 명단조회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