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모닉 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 2차 (설문)
  • HOME
  • 뉴스
  • 약사회
B밀처방 캠페인 2차 (설문)

"전문약사, 미국처럼 활동영역 확대 등 제도 지원 필요"

김은경 서울약대 교수, 16일 병원약사회 정책토론회서 강조

2019-04-16 14:00:44 엄태선 기자 엄태선 기자 tseom@kpanews.co.kr


김은경 서울약대 교수가 외국 전문약사제도와 국내 보건의료인력의 전문화 현황을 설명했다.


국내 전문약사제도의 인지도를 향상하기 위해 관련 프로그램 지원 등이 한층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은경 서울약대 교수(사진)는 16일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 주최하고 병원약사회가 주관하는 정책토론회에서 '외국 전문약사제도 및 국내 보건의료인력의 전문화 현황'을 발표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국내 전체 약사 중 전문약사의 비율이 2.2%인 824명, 병원약사 중 전문약사 비율은 17.5%였으며 미국은 전체약사 중 전문약사 비율이 15.4%인 4만1640명이었다. 

일본은 2008년 시작된 전문약사제도로 2016년 4만3868명으로 전체 약사중 15.7%로 매우 높은 편이었다. 
또 현재 국내의 경우 중환자를 비롯한 장기이식, 심혈관계질환, 내분비질환, 영양, 종양, 노인, 의약정보, 감염, 소아 등 10개 영역에서 전문약사의 약료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미국의 경우 임상환경에 따라 주로 팀 협력적으로 효과적이며 안전한 약물요법의 제공 등 총 12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활동대상은 환자집단의 경우 노인, 소아, 중환자가 대상이며 질환은 암이나 정신질환, 심장질환, 감염질환이었으며 올해 하반기에 배합제와 무균조제 영역이 추가될 예정이다. 

일본은 종양과 감염제어, 정신과, HIV감염, 임산부 및 수유전문, 영양서포트 등 6개 영역에서 전문약사가 활동하고 있다. 

김 교수는 "그동안 국내 전문약사제도는 영역을 확대되고 인력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있었다"면서 "국제적인 추세에 발맞춰 발전하고 다직능 협력팀내 약사직능을 알리고 공헌해왔다"고 성과를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전문약사 서비스에 대한 인지도를 향상과 전문화의 자구적 노력에 대한 공감 및 인정을 위해 주력해야 한다"면서 "전문약사로의 유인책과 훈련된 전문약사인력의 유지를 위해 관련 프로그램 지원과 서울-지역의 격차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다만 "기본조제활동 부담을 줄이고 전문약사 활동을 확대하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보건의료인력 전문화 현황을 보면 의사는 1960년 제1회 전문의 자격시험이 도입된 후 2001년 세부 전문의 제도 인증이 이뤄졌다. 

치과의사는 1962년 치과의사회 차원에서 시험 실시한 이후 2003년 관련 법령이 제정됐으며 한의사는 1999년 전문의제도의 법제화가 이뤄졌다. 

간호사는 1991년 대한간호협회 차원에서 준비를 시작해 2006년 전문간호사를 배출했으며 임상영양사는 2010년 임상영양사제도의 법적 인정을 받았고 2012년 자격시험을 거쳐 임상영야사가 배출되고 있다. 

반면 약사는 2010년 6개 전문분과에서 제1회 전문약사시험을 시행해 영역을 확대하고 있으나 제도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마이모닉 이벤트

마이모닉 이벤트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