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약사회
우황청심원

전북지부, 의악품 등 모든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2019-07-18 17:06:21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전북지부(지부장 서용훈)는 18일 일본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조치를 중단하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북지부는 이날 오후 지부 회원 전원의 명의로 ‘적반하장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한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일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지난해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임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지부는 “지난달 말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 의장국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한 무역과 투자’를 언급하며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아베 총리는 불과 며칠 만에 스스로 말을 뒤집는 이율배반적인 조처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한-일 양국은 매년 1000만 명의 교류가 이어지고 있는 가까운 이웃임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편협하고 몰상식한 역사인식을 고스란히 양국 국민에게 강요함으로써 자신들의 정치이익 놀음에 활용하고 있다”면서 “아베 정부는 더 이상 역사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부는 또 “이번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일본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음에도 아베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아베 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동원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를 강행한다면 전라북도 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제사회와 연대해 알려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부는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할 것”이라며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우리는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지부는 끝으로 “국제사회가 등돌렸다”면서 “아베정부는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바이엘 불법 유통 의약품 근절 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