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약사회

경남지부, 일본 의악품 등 모든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 선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2019-07-19 22:29:49 김경민 기자 김경민 기자 kkm@kpanews.co.kr

경남지부(지부장 최종석)는 19일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만행을 저지르고도 배상 요구를 외면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조치 중단을 촉구했다.

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은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을 자신들의 침략전쟁에 강제로 동원해 탄광·금속광산·토건 공사·군수공장에서 가혹게 혹사했으며 심지어 강제징용된 조선인은 공사 후 기밀 유지를 이유로 집단 학살도 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만행을 저지르고도 피해자의 배상 요구는 외면한 채 그 정당한 요구를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한 것이라는 희한한 대답을 하고 있다”며 “한층 뻔뻔스럽게 경제보복 조치를 시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과거에 대한 반성과 배상이 신뢰 회복의 기본이다”며 “자신들의 당장의 정권 유지를 위해 이웃 국가와의 미래관계까지도 팔아먹으려 한다”고 지적했다.

지부는 “이러한 아베 정부의 후안무치한 행동을 일본국민에게 알려주고 발전적인 한일 관계를 추구하고자 그리고 당장의 편하고 효율적인 일본 원자재와 소비재에 많은 의존을 하는 국내 기업들에 편함과 효율의 끝은 예속임을 알리고자 한다”며 “경남지부 회원들은 일본 의약품의 판매와 소비를 자제하고 또한 회원들의 일본 여행 또한 자제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반성과 사과 배상이 신뢰 회복의 기본

일본은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을 자신들의 침략전쟁에 강제로 동원하여 탄광·금속광산·토건 공사·군수공장에서 가혹게 혹사했다. 심지어 강제징용된 조선인은 공사 후 기밀 유지를 이유로 집단 학살도 당했다, 평양 미림(美林) 비행장 노동자 8백여 명, 지시마열도(千島列島) 노동자 5천여 명이 집단 학살당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남양 지방의 섬에 끌려간 경우에는 일본군의 후퇴와 함께 동굴 속에 가두어져 무참히 학살당했다.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만행을 저지르고도 피해자의 배상 요구는 외면한 채 그 정당한 요구를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한 것이라는 희한한
 대답을 하고 있다. 그리고 한층 뻔뻔스럽게 경제보복 조치를 시작하고 있다.
과거에 대한 반성과 배상이 신뢰 회복의 기본인 것을 일본 아베 정부 모르는가? 아니면 자신들의 당장의 정권 유지를 위해 이웃 국가와의 미래관계까지도 팔아먹는 것인가?
  이러한 아베 정부의 후안무치한 행동을 일본국민에게 알려주고 발전적인 한일 관계를 추구하고자 그리고 당장의 편하고 효율적인 일본 원자재와 소비재에 많은 의존을 하는 국내 기업들에 편함과 효율의 끝은 예속임을 알리고자 우리 경남 약사회원들은 일본 의약품의 판매와 소비를 자제하고 또한 회원들의 일본 여행 또한 자제하고자 한다.

2019년 7월 19일 

경남약사회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광동제약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