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팜엑스포 솔빛피앤에프
학술자문단모집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뉴스
  • 약사회
한국콜마

서울지부-중랑분회, 서울의료원 앱 서비스 시범사업 ‘거부’

약사의 대면복약지도, 처방검토권 무력화해...약국과 환자 불편 증가 우려

2019-07-22 13:51:48 김용욱 기자 김용욱 기자 wooke0101@kpanews.co.kr


서울지부(지부장 한동주)와 중랑분회(분회장 김위학) 그리고 지역 문전약국들이 서울의료원 주도 앱 서비스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병원과 특정약국 간 담합 가능성이 매우 클 뿐 아니라, 약사의 대면 복약지도와 처방검토권을 무력화해 환자가 올바른 복약지도를 받을 권리를 축소한다는 이유다.

또한 본격 사업으로 진행될 경우 시스템 유지 및 보수 등 수수료 문제가 불거질 수밖에 없는 구조이며 결과적으로 약국에 수수료가 전가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 앱 서비스로는 약국의 다양한 환경을 반영할 수 없는 한계에 있으며, 모든 병원이 앱을 독자적으로 설치하게 될 경우 약국과 환자들의 불편은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동주 서울지부장은“전자처방전 앱 서비스가 허용될 경우 자본과 영업력을 앞세운 전문회사가 등장해 동네약국의 몰락을 더욱 부추기는 꼴이 될 것”이라며“장기적으로는 환자들로부터 약의 접근성을 떨어뜨리는 것이기 때문에 시범사업은 참여할 수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김위학 중랑분회장은 “약사의 검토를 마치지 않은 처방은 완전한 처방이 될 수 없다”며 “의약분업의 원칙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병원주도의 전자처방전 앱 서비스는 약사회와 약국 입장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대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타이레놀 3분 언박싱

타이레놀 3분 언박싱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약공TV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