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약사회
우황청심원

첫 약정협의체 4가지 주요 안건 나왔다

2차 이사회서 밝혀...장기품절의약품, 편법약국 개설 등 다룰 것

2019-10-03 06:00:27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10일 개최 예정인 약정협의체에서는 장기품절의약품, 편법약국 개설 등 4가지 현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대한약사회 2019년 2차이사회에서는 현안보고 시간에 다양한 현안과 관련한 보고가 진행됐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복지부와 처음으로 개최 예정인 약정협의체와 관련해 4가지 주요 아젠다가 공개된 점이다.

그간 복지부와 약사회는 약정협의체와 관련된 안건 노출 등을 극도로 꺼려왔다.

이광민 정책기획실장은 현안보고와 관련 약정협의체가 라니티딘 사건으로 연기된 약정협의체는 10월 10일 첫 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약사회 대표로는 박인춘 부회장이, 복지부 대표로는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국장이 참석한다.

위원으로는 약사회 측은 좌석훈 부회장, 이광민 정책기획실장, 김대진 정책이사가 참석하고 복지부 측은 윤병철 약무정책과장, 곽명섭 보험약제과장, 정재호 서기관이 참석예정이다.

첫 번째 약정협의체 안건으로는 △공급중단 장기품절의약품 관련대책 △약국개설등록 규정 제정비 및 의료기관과의 담합방지 방안 △약국 변경품목 관련 개선방안 △약국 조제업무 관련 안건 등이다.

이광민 실장은 공급중단 장기품절의약품 관련대책과 관련해서는 이미 한차례 복지부, 심평원과 함께 회의가 개최된바 있다며 내년부터 법에 담겨있는 공급중단보고 의약품에 한해서는 DUR 방식으로 처방의사나 조제하는 약사에게 관련 정보를 알림을 띄우도록 결정이 됐다고 전했다.

다만 품절의약품 중 법적 정의가 없는 의약품에 대해서는 이해 당사자간 협의체를 만들어 사회적 합의를 거친다음 동일한 시스템에서 서비스가 진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약국개설등록 규정 제정비 및 의료기관과의 담합방지 방안과 관련해서는 불법편법약국 개설, 담합알선 부분이 논의될 예정이다.

약사회 측은 4가지 아젠다와 더불어 평소 언급했던 대한약사회 중점사업들을 함께 이야기 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마통시스템 관련 개선, 전성분표시제도 시행 연장, 소비자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소분판매, 약사회 중점 법률 개정안 현황 등이 소개됐다.

특히 소비자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소분판매 관련해서는 식약처와 논의 과정에서 앞서 기존 내용이 제조소에 온라인이나 홈쇼핑 등도 위탁 판매해서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을 허용하는 듯한 문구가 있어 강력히 항의했으며 이에 소비자 맞춤 건강기능식품 소분 판매를 소비자가 영업소를 직접 방문해 요구하는 경우에 한정하고 온라인, 홈쇼핑 판매는 불허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됐다고 전했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