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비맥스 에버 3분언박싱 어여모 달력신청 국민건강보험공단(12/1~12/31)
  • HOME
  • 뉴스
  • 약사회
크레소티

신종 코로나 휴업약국 피해보상 검토 중 "적정수준 필요"

약사회, 현 사태 진정 후 보건의약단체와 협의할 것

2020-02-04 06:00:56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휴업약국들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약사회 차원에서 해당 약국에 대한 피해보상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물론 현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이후 본격화 될 문제인 만큼 내부 검토 수준이지만 차후 여타 보건의료단체와도 협의를 진행한다는 복안이다.

대한약사회 이광민 정책실장은 2일 기자단 현안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 약사회 정책 방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이 실장은 휴업약국 피해보상과 관련, “지난 메르스 백서를 살펴보고 있다”며 “지금까지 검토한 바로는 국가적 재난상태에서 손실 보상을 국가가 전부 하는 것은 어려운 부분이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전염병이 반복적으로 창궐하는 현 시점에서 정부가 초기에 과감하게 예방할 조치를 내리고 희생이 따르는 당사자들에게는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보상이 따라야 초기에 막을 수 있다”며 “기본적인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고, 협회 입장에서도 타 보건의료단체와 의논해서 제안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현 신종 코로나 사태를 최대한 안정시킨 후 논의할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지난 메르스 발생 시 약국 22곳을 포함해 환자 치료·진료 손실 기관 233개소(의료기관 176곳, 약국 22곳, 상점 35곳)에 총 1781억원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한 바 있다. 

당시 약사회는 35곳의 메르스 피해약국에 대한 보상을 요구했지만 최종 보상이 이뤄진 곳은 22곳이었다. 

한편 4일 오전 현재 확진환자들이 다녀간 약국들에 대한 휴업조치가 잇따라 내려지고 있다.

경기도 군포 현대약국이 휴업조치가 내려지고, 약사는 능동감시자로 지정돼 모니터링이 시작됐다.

부천 서전약국은 휴업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고, 약사 2명 중 1명만 일상접촉자로 분류돼 능동감시를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제주를 여행한 후 중국으로 귀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중국인이 다녀간 제주 모 약국 역시 임시 휴업 조치에 들어갔다.

비맥스 에버 3분언박싱

비맥스 에버 3분언박싱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시스매니아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