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사회
그린스토어_정규

약국, 자발적 휴업도 보상?!…코로나 손실범위 확대 ‘청신호’

대약-보건당국, 손실보상 범위 확대 긍정적 논의 중

2020-02-25 06:00:19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sgkam@kpanews.co.kr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약국의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손실 보상 범위가 지난 메르스 사태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대한약사회와 보건당국이 자발적 휴업까지 손실보상의 범위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

대한약사회는 24일 출입기자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사태 관련 대한약사회 회무방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자발적 휴업’을 손실보상 범위에 포함시키는 방안이 추진된다.

지난 2015년 메르스 당시, 약국은 근무 인력 중에 한 사람이라도 자가격리 등의 조치가 내려지면 불가피하게 휴업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기껏해야 전체 근무 인력이 1~3명인데다 감염 확산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서 내린 자발적 조치였는데, 이같은 휴업은 손실보상 범위에 포함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으로 인한 피해도 이번 코로나 사태에는 보상받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

이 날 김동근 부회장은 “현재 정부는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에 대해 폐쇄 명령은 자제를 하고 접촉자를 자가격리하는 방향으로 상황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약국의 경우 대부분 1~3명이 근무를 하는데 이 중에 한 사람이라고 자가격리가 되면 할 수 없이 휴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대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자발적 휴업으로 간주돼 지난 메르스때는 보상을 못받았지만, 이번에는 이 부분까지 보상범위에 포함시킬 것 같다”며 “복지부에서도 고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피해 약국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부회장은 “대한약사회는 이번 사태로 인한 회원들의 피해를 조금이라도 보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적극적으로 알려줄 것”을 강조했다.

금연위드유캠페인

금연위드유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