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사회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공적 마스크 "더 이상 약국·약사 희생 강요하면 안된다"

한동주 서울지부장 "판매제도 관련 정부와 논의 필요한 시점"

2020-05-28 12:00:57 임채규 기자 임채규 기자 kpa3415@kpanews.co.kr

"공적 마스크와 관련해 더 이상 약사와 약국에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 공적 마스크 판매제도의 조기 종료를 포함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3개월간 진행돼 온 공적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서울지부가 출구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급이 수월해져 구매 형태도 크게 변한 만큼 판매를 지속할 요인이 지금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27일 출입기자와 함께 한 자리에서 한동주 서울지부장(사진)은 공적 마스크 취급과 관련한 고시가 6월말로 종료되는 상황에서 연장이 아닌 판매제도 종료 등에 대한 논의가 정부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동주 지부장은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약국과 약사가 참여하면서 감염병 예방에 있어 약국이 핵심적인 지역 사회 방역망이라는 점과, 약사가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하는 전문가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한 지부장은 "현장에서 약사는 약국 기본 업무에 공적마스크가 더해지면서 감당하기 힘들 정도의 업무량을 소화해 내고, 휴일까지 반납하며 방역사업에 최선을 다했다"라며 "하루 종일 마스크 문의전화와 덕용 포장을 소분해 재포장하는 어려움과 5부제 판매지침 이행 뿐만 아니라 국민의 원성과 비난을 감내해야 했다"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가 6월 30일로 종료되는 만큼 공적 마스크 판매제도에 대한 출구전략이 필요한 때라는 것이 한동주 지부장의 언급이다.

일각에서는 공적 마스크 공급 연장 등의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공적마스크 업무로 회원의 피로감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 약사와 약국에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장이 아니라 공적마스크 판매제도의 조기 종료를 포함한 논의가 정부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 한동주 지부장의 설명이다.

한동주 지부장은 "단순한 공적마스크 판매제도의 종료가 아니라 지난 3개월간 공적마스크 업무에 대한 성과와 평가를 통해 감염병의 국가적 위기에서 사회방역시스템으로 약사·약국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국가적인 보상과 지원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