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봉투 이벤트
KPN 마중물 광고 한국존슨앤드존슨 타이레놀 이벤트
  • HOME
  • 뉴스
  • 약사회
제이앤에이치바이오 배너

갈수록 교묘해지는 불법 리베이트…제네릭 난립 대책 만들자

대한약사회, 정부-제약-유통-의약단체 '리베이트 프리 선언' 제안

2020-07-31 06:00:59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sgkam@kpanews.co.kr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가 그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며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약사회가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최근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A제약이 압수수색을 받는 등 제약회사와 의료기관의 리베이트 수수행위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9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공문을 보내 의약품 불법리베이트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정부·제약·유통·의약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리베이트 프리선언’을 제안했다.

약사회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공보의 로비 논란 이후에도 A제약이 대형병원과 공공의료기관 근무 의사 수백명에게 400억원대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등 불법 리베이트 문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고질적으로 반복되고 있다. 

이는 정부가 리베이트 쌍벌제 도입, 처벌 강화 같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제네릭 의약품 난립을 방치하고 불법 제약영업 대행사(CSO)를 관리하지 않아 리베이트 문제가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따라서 약사회는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불법 리베이트 근절 대안으로 위탁제조, 공동생동 관련 제네릭 품목 허가제도의 개선, 제네릭 상표명 불허 정책(언브랜디드 제네릭 시행), 제네릭의약품 약가제도 개편과 같은 적극적인 제네릭 의약품 난립방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약영업 대행사(CSO) 관리강화를 위한 의약품 유통관리 업무 위탁 관련 법규 개정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권혁노 약국이사는 “불법 리베이트 제공방식이 갈수록 정교해지고 진화하고 있어 처벌규정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보다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하며, 문제의 근원인 제네릭 난립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다”고 주장했다.

약봉투 이벤트

약봉투 이벤트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동아제약(메조미디어)_써큐란B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