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에화제 59초 복약상담 3분언박싱 제놀푸로탑
Thank you pharmacist 구인구직 베타테스터
  • HOME
  • 뉴스
  • 약사회
퍼슨 포비딘

반월당 몸살 대구 '약사-한약사 통합' 찬성 51% vs 반대 37%

대의원총회서 설문 진행…대체조제 활성화는 DUR

2021-02-23 05:50:42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sgkam@kpanews.co.kr

대구 반월당 지역 한약국 개설 약국들의 난-투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대구지역 약사 대의원들은 ‘약사-한약사 면허 통합’을 통해 한약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부는 지난 20일 대면으로 개최한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한약사 문제를 중심으로 한  ‘약사회 현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한약사 문제 해결을 위해 약사-한약사 면허 통합 정책을 써야 한다는 질문에 ‘찬성한다’가 51%, ‘반대한다’는 응답은 37%였다. ‘모르겠다’는 3%, 무응답 7%, 기타 2%였다.

또 면허 통합을 찬성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통합의 방법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필수과목 이수 후 약사국가고시를 통과해야 한다’는 응답이 82%로 다수를 차지했다. ‘필수과목 이수자에게 면허를 부여한다’는 답은 18%였다. 

반면 면허 통합을 반대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약사회가 취해야 할 가장 실효성 높은 대응방안을 파악한 결과, ‘약사-한약사 면허 교차 고용 금지 법제화’가 44%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 ‘약사-한약사 업무범위를 엄격히 규정하는 약사법 개정’을 선택한 응답자는 37%, ‘한의사-한약사 분업 법제화’는 19% 였다.

이와 함께 △난투매를 막고 약업질서 유지를 위한 방법으로는 ‘난매약국 법 위반 사실 적발 및 고발’ 44%, ‘약사회 차원의 지속적인 가격 조사 및 난매 약가 공유’ 25%, ‘검경 지자체 등 유관기관 대상 협조 요청’ 19% 순이었다.

또한 △대체조제 활성화 실효성 확보를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DUR을 통한 대체제조 보고 일원화’가 5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처방 병의원 사전 동의 및 사후 통보 절차 폐지’가 25%, ‘성분명 처방’ 19% 순이었다. 

이번 설문은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 및 약사 고용 약국 개설 등으로 약업 질서가 혼란해 지고 있다는 상황을 감안해 진행됐다.

대구지부는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삼고, 대한약사회와 공유해 정책 수립 시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3분언박싱 제놀푸로탑

3분언박싱 제놀푸로탑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휴마시스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