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카드단말기 업체 때문에…소송 휘말린 약국 '수백 곳'

피해 급증하자 단말기 업체 관계자, 약사회에 주의 당부

2013-02-18 12:00:45 강혜경 기자 강혜경 기자 funfunhk@hanmail.net

최근 과도한 수수료로 영업을 하고 있는 카드단말기 업체들이 활개를 치고 있는 만큼 약국가의 주의가 요구된다.

카드단말기 업체 한 관계자는 "최근 약국 카드단말기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회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한다고 분회에 이메일을 통해 공지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영세한 카드단말기 업체들이 비교적 규모가 큰 업체들을 사칭하거나 보다 높은 수수료를 주겠다며 단말기 영업을 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높은 수수료에 현혹된 많은 약국에서 단말기를 교체하지만 약속했던 적립금이 지급되지 않거나 A/S가 원활치 않아 계약을 해지하려 해도 과도한 위약금 등을 요구하는 피해사례가 속출해 법정 분쟁이 진행 중"이라며 "소송에 휘말리는 약국이 수백 곳에 달한다"고 말했다.

또 기본 단말기 계약 기간은 3년인 만큼, 5년 계약을 하고 해지 시 위약금의 2배 이상을 청구하는 대리점도 있으니 사전에 계약 약관 등을 꼼꼼히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광동제약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