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캠페인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우황청심원

이유없는 대체조제 불가처방 사라지나…검찰에 사건 배당

"대한약사회 차원 불합리 사례 수집 등 필요" 지적

2017-08-21 06:00:23 강혜경 기자 강혜경 기자 funfunhk@hanmail.net

 
임상적 이유없는 막무가내식 대체조제 불가처방으로 약사사회가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사건 검토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임상사유 기재없는 대체조제 불가 표시 처방과 관련해 한 약사가 사건을 대검찰청에 진정을 넣게 됐고, 최근 사건이 지방검찰청으로 배당됐다.

A약사는 "약국에서는 아무 사유도 표시되지 않은 대체불가 표시 처방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심지어 처방전의 법정서식을 임의변경 해서까지 대체조제불가를 표기하기도 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대체불가 처방전을 신고할 수 있는 접수 창구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이같은 임상이유 없는 대체불가 처방의 경우 리베이트와의 연관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인 만큼 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일부 임상이유 없는 대체조제 불가 처방의 경우 특정회사의 생산품목 혹은 특정 품목도매업체의 보유품목으로만 구성된 경우들이 심심찮게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춘천지방검찰청은 "민원이 8월2일자로 접수·배당됐다"며 "검사실에서 민원 내용을 충분히 경청해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해 왔다.

A약사는 검찰의 사건 배당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약사는 "약사회에서도 임상적 이유가 없는 대체조제 불가처방 등 사례를 취합해 의사들의 잘못된 처방 관행을 고칠 필요가 있다"며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유비케어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