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학술지창간 제호공모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배너
  • HOME
  • 뉴스
  • 약국·경영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담합으로 경찰조사 받던 약국, 조제거부로 또 수사 의뢰

"특정 약 없다" 보건소 민원 접수…환자 동생과 약국 직원 시비로 촉발

2018-12-22 06:00:27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충북지역의 한 약국이 조제거부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 B약국은 지난 8월경 환자 C씨에게 조제를 거부했다며 A보건소에 민원이 제기됐다.

A보건소에 따르면, B약국 D약사는 처방전에 적힌 여러 의약품 중 영양제 한 품목의 재고가 없다며 C씨에게 조제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문제의 발단은 환자 C씨의 여동생이 약국문 입구에 서 있었고 B약국의 직원이자 D약사의 누나인 E씨가 문으로 들어가면서 신체접촉이 발생한 것.

이 과정에서 환자의 여동생과 D약사의 누나간 험한 소리가 오고 갔으며, 그 이후 조제과정에서 D약사가 조제거부를 했다는 것이다.

환자 C씨는 보건소에 민원을 제기하면서 “반드시 처벌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A보건소는 조사를 진행했다. 처방조제돼 판매된 약의 분량과 도매업체 및 제약사로부터 구입한 양을 대조한 결과 재고가 충분한 것으로 파악돼 조제거부가 의심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후 보다 정확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약국내 CCTV 확인 요청했지만 약국이 이를 수용하지 않아 결국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된 것이다.

약국내 CCTV를 통해 환자의 여동생과 약사의 누나가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과 조제거부를 하는 장면, 해당 의약품의 판매상황 등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A보건소 관계자는 “지난 8월 중순경 민원이 접수됐고 10월경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현재 진행중”이라며 “조제거부가 흔한 경우는 아니지만, 확인될 경우 경찰고발과 함께 자격정지 2개월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약국은 이웃한 의원과 의약담합 및 부당청구 혐의로도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