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캠페인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우황청심원

몇분 차이로 약값 가산 분쟁..."환자에 적극 안내해주세요"

광주광역시 S보건소 민원 접수…설명‧응대태도 당부

2019-04-24 12:00:30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일부 지자체의 본인부담금 가산제도 안내 포스터와 홈페이지.

본인부담금 가산제도가 시행된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약국 현장에서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S보건소에는 지난 2월 ‘본인부담금 가산제도’와 관련 환자의 민원이 제기됐다.

환자 A씨는 병원을 내원해 진료를 받고 진찰료를 결제한 처방전을 갖고 동일한 건물안에 잇는 B약국을 방문했다.

방문시각은 8시 57분경이었고 약국을 조제받고 결제한 시간은 9시 6분경이었다. 

약값 영수증을 받아본 A씨는 평소보다 많은 약값이 부담됐다며 B약국 근무약사에게 문의했다.

그러나 근무약사가 본인부담금 가산제도의 적용시점이 ‘처방전 접수시간’이라는 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친절하지 못했다. 또 ‘약국 조제료 가산제’ 홍보안내문이 B약국에는 게시돼 있지 않았다.

결국 환자 A씨는 관할 보건소에 민원을 제기했고, B약국은 보건소의 현장방문 조사까지 받게 된 것이다.

S보건소 관계자는 “1∼2분 차이로 환자의 약값이 평소보다 30% 정도 비싸게 나온데다 약국장이 아닌 근무약사의 불친절한 태도에 환자가 화가 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환자에게는 약국을 방문해 접수한 시간을 기준으로 본인부담금이 30%가 가산된다고 설명했고, 약국에는 주민이 잘 보이는 곳에 ‘약국 조제료 가산제 상시 안내설명’을 부착해달라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약국 입장에서 환자의 항의로 본인부담금 가산제를 적용하지 않고 약값을 깎아주게 되면 유인‧알선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고 환자에 안내했다”면서 “약국도 동일한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지난해 10월말 국민권익위원회 권고과제로 ‘약국의 휴일‧야간 조제료 가산제’ 상시 안내 및 홍보를 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해 시민들의 제도에 대한 인지도를 높였다고 평가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유비케어

약공TV베스트

오든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