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뉴스
  • 약국·경영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의약품 판매 직원 초빙' 약국 구인광고 주의

무자격자 판매 '오인' 우려…지방의 한 약국 '약사 초빙'으로 수정

2019-09-10 12:00:23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무자격자로 의심되는 한 남성이 환자를 상담하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일선 약국의 온라인 구인 광고도 신중하게 게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광고의 표현이나 문구로 인해 ‘무자격자 판매’ 또는 ‘무자격자 조제’로 오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8월 지방의 한 약국에서는 ‘직원 초빙’을 제목으로 한 구인광고를 온라인에 게시했다가 관할 보건소로부터 시정조치를 요구받았다.

‘직원 초빙’이라는 광고물에는 직원의 업무로 ‘조제 및 의약품 판매’라고 적혀 있었기 때문.

약업계 관계자가 이 문구를 접했을 때는 ‘직원’이 ‘약국 종업원(비약사)’으로 인식될 수 있어 결국은 무자격자 조제 또는 판매를 한다고 오해할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약국에서는 대표 약사 외에는 전산직원 외에 근무약사도 직원으로 표현할 수는 있지만 이 약국의 구인광고에서는 자칫 무자격자 판매 등의 행위가 약국 내에서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비쳐진 것이다.

결국 관할 보건소는 이 약국에 문구 수정을 요청했고, 해당 약국은 ‘직원 초빙’에서 ‘약사 초빙’으로 즉시 수정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현행 약사법에서는 일반의약품도 반드시 약사가 판매해야 한다”면서 “이 구인광고를 처음 봤을 때는 소위 다이맨이나 카운터를 구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관련된 민원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광고와 관련해서는 약사법상 규제할 조항은 없어 시정조치만 취했다”면서도 “일선 약국에서 온라인 광고를 올릴 때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지난해 5월 부산지역 한 문전약국이 ‘조제업무를 수행할 직원을 채용한다’는 문구를 온라인매체에 광고를 해 보건소의 조사를 받은 사례도 있다. 

조제업무를 수행할 사람이 ‘근무약사’가 아닌 ‘무자격자(비약사)’로 읽혀진다는 점에서 일반시민의 민원이 제기됐고 현장 조사에서는 무자격자 조제사실은 확인하지 못해 ‘명찰 미패용’ 등 다른 위반사안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는 선에 종결됐다.

이 보건소 관계자는 “약국의 온라인 구인광고를 보면 종종 이런 식으로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가 있다”면서 “오해 소지가 있는 광고를 게재하지 않도록 하고 약국내 무자격자 조제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