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국·경영
크레소티

약국가, 회수 아닌 판매중지 '안도'...발사르탄 학습효과 차분한 대응

라니티딘 사태 약국반응...정부 조치에 대해선 성토 분위기

2019-09-26 12:00:30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약국가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위장질환 치료제 ‘잔탁(성분명 라니티딘)’제제에 대해 잠정 제조·수입 및 판매 중지 조치를 내린 데에 대해 다소 안심하는 분위기지만 재조제 문제를 두고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미 발사르탄 사태를 경험했던 학습효과 때문인지 대체로 약국가는 차분하게 사태에 대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식약처는 오늘(26일) 오전 10시‘라니티딘 전수조사’브리핑을 열고 해당 성분 원료의약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NDMA가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됐다고 발표, ‘라니티딘’ 제제를 사용한 국내 유통 완제의약품 전체 269품목에 대해 잠정적인 제조·수입 및 판매를 중지키로 했다. 

그러면서 라니티딘에 대해 병·의원에서 재처방을 받은 후 약국에서 재조제가 가능하며 기존에 처방을 받은 병·의원 또는 약국에서 의약품의 재처방·재조제 시 1회에 한해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본인부담금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소식에는 말도 안 된다고 밝혔다. 

라니티딘 제제 ‘전 품목 회수’와 라니티딘 재처방 및 조제 등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환자 본인부담금 수납’을 한다는 정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판매 중지’ 발표가 나자 약국가는 우선은 ‘다행’이라는 입장이다. 

그야말로 예견된 ‘공포’에 떨어야 했던 약국가는 우선 한시름 놨다는 평이 일반적이지만, 재처방에 대한 환자 부담금 면제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의 방침이 다소 아쉽다는 입장이다. 

한 약사는 “정부가 전 품목 회수에서 판매 중지로 선회하면서, 발사르탄 사태보다 10배의 충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두려웠는데 당장은 환자들의 전화, 방문 문의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발사르탄 사태 때도 저녁 10시가 넘는 시간까지 업무를 진행했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될까 두려웠다”고 말했다. 

이 약사는 “사전에 실무자인 의사와 약사에게 알려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본인부담금을 받지 않는 부분도 정부가 부담하는 것이 아니라 약사들 노동에 대한 대가를 지급하지 않겠다는 것이다”면서 “약사가 뉴스를 찾아 봐야하는 게 황당하다”고 덧붙였다. 

약사들은 SNS상과 커뮤니티 방에는 해당 사건과 관련한 내용을 발 빠르게 전하면서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 

한 약사는 “발사르탄 사태에 이어 라니티딘 사태라니…작년 홍역을 치른 발타르탄과 거의 유사한 상황이라고 본다. 정부 대책이 아쉽다”면서 “생각해보니 골치 아픈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 같아서 복잡하다. 강제 회수가 아닌 것만 해도 천만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심정을 밝혔다. 

또 다른 약사는 “본인부담금도 받지 말라. 환자가 요구하면 재조제 해줘야한다. 약사들은 손해보고 봉사하라는 뜻같다”고 열변을 토했다. 

불과 1년 전 발사르탄 사태를 겪었기 때문에 모든 책임이 약국으로 떠넘겨질 것 같아 약국가는 현 상황을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듯 하다.

금연위드유캠페인

금연위드유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심평원]메트포르민 명단조회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