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국·경영
크레소티

라니티딘 ‘재처방 코드' 없어도 약국 보상 받을 수 있다

약사회, 관련 사안 복지부에 전달…환자 등과 언쟁 피하도록 권고

2019-09-27 12:00:30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라니티딘’ 제제 269품목 판매 중지 조치 발표 이후 처방전의 ‘재처방’ 코드 여부에 대해 약사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하지만 재처방 코드 여부와 상관없이 약국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게 약사회의 설명이다. 

지난 26일 식약처는 라니티딘 제제 판매 중지 조치를 발표하고, 약국에서 의약품의 재처방·재조제 시 1회에 한해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본인부담금이 발생하지 않는 방침을 밝혔다. 

문제는 라니티딘 제제 재처방·재조제를 위해 찾는 환자가 늘면서 재처방 코드가 없는 처방전이 나오면서 약사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일부 약국은 의사에게 처방전에 ‘재처방’ 표기를 요구하는 사례도 감지되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약사 회원들의 이 같은 민원을 파악, 복지부에 관련 내용을 전달하고 의사협회에도 협조 요청을 요구한 상태다. 

약사회는 환자와의 불필요한 언쟁을 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아울러 의료기관에도 별도의 재처방 코드도 요구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재처방 시 처방전에 의사가 특별히 표시를 안 하더라도 약국 보상은 다 될 것이다”면서 “환자와 이 문제로 실랑이를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복지부와 약품비에 대한 보상 방식이 명확히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환자가 오면 약을 전달하고, 입력은 처방전을 빼놨다가 보상 방식이 확정될 때 추가로 입력해서 청구하는 방법이 좋다”고 덧붙였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