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감염이벤트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우황청심원

‘품절약’ 처방 여전…약국만 ‘발 동동’ 골머리 썩는다

환자와 갈등 및 재고 문제 반복…약사회 10일 약정협의체서 논의 예정

2019-10-08 06:00:23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오는 10일 사상 첫 약정협의체가 진행되는 가운데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장기품절의약품’ 과 관련해 약사들이 여전히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약사들에 의하면 장기품절의약품(이하 품절약) 문제는 약사사회의 고질적인 문제로 최근 한층 더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품절약으로 인해 환자를 다시 돌려보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해 약사와 환자 간 불필요한 갈등이 생기고 있다.  

서울 서초구 A약사의 경우, 한 달 최소 5건의 장기품절의약품 문제를 겪고 있다. 
또한 환자를 위해 발품을 팔아 약을 구했지만 낱알이 생기면서 재고를 떠안아야 하는 등의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A약사는 “품절약 처방전이 너무 많다. 겨우 담당자한테 전화해서 구입하지만 낱알이 생기면 또 재고를 떠안아야하는 상황이다. 요즘 더 많아진 기분”이라며 “품절약 처방전이 내려오면 도매에 연락해 약을 구해서 대체를 하거나 양해를 구하고 돌려보내는데 그 과정에서 짜증을 내시는 분들도 많아 불편함이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안과에서 잘 쓰는 소염제 점안액의 경우 만성적으로 염증이 자주 생기는 환자들이 쓰다 보니 소비자들이 약을 잘 알고 있다. 그런데 이 약이 품절되나 보니 병원에서는 대체해서 내주지만 환자는 회사가 바뀌면 선입견 때문에 처음 의약품으로 달라고 한다”면서 “겨우 고생해서 구해왔는데 유통기한이 짧다. 그래서 반품을 준비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품절약 문제는 품절과 관련한 정보를 취득하는 약국에서 사재기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우려가 되는 부분이다. 재고가 충분함에도 다른 약국에서는 이를 확보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하기 때문.  

송파구 B사의 경우도 이를 지적, 다각적인 부분에서 ‘품절약’ 문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급여 정지’가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B약사는 “K대학병원에서 구할 수도 없는 아스피린정을 썼길래 병원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이유가 있어서 그렇게 한 것이니 아스피린 프로텍트정으로 바꿔줄 수 없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환자를 돌려보내라고 했다”며 “환자들이 ‘이래서 동네약국으로 가져오면 안 됐다. 그냥 병원 앞에서 했어야 했다’고 말하면서 역정을 내셨다”고 토로했다.

이어 “약을 못 구하면 조제를 못해줘서 힘들다는 생각은 일차적인 문제고, 진짜 문제는 그게 아니다”면서 “도매상에서 약이 품절된다고 하면‘사재기’ 문제가 발생하는데 평소에 500~600개 정도 주문했다면 3천개를 주문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가 몇 개만 있어도 천 만원은 우습게 재고가 늘어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몇 개월 이상 정상 공급이 안 되면 급여 정지를 하던지 해야 한다. 제약사들이 허가만 하고 생산을 안 하는 약도 있고, 제대로 유통을 시켜야할 의무가 있는데 그에 대한 의무를 수행하지 않아서 환자들 의사들 약사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C약사는 외국계 제약사의 수급 불균형을 문제 삼았다. 

C약사는 “혈압약이나 어르신들이 오랫동안 복용한 약들 중에도 말없이 갑자기 안 나오는 것이 많다. 특히 외국제약사의 제품들이 문제인데 우리나라에서 만드는 게 아닌 것은 수급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처방건 수가 적은 약국도 재고가 몇 천만원이나 된다. 일반적인 약국은 재고가 억단위일 것”이라면서 “그런데 대체도 못하면서 안 나오는 약은 쓰지도 못하니깐 약국들 사정이 많이 힘들다. 누가 보상해주는 것도 아니고…”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약사회는 품절약과 관련한 제도 개선을 권고하고 있으며, 본질적인 해결책을 위해 약정협의체를 통해 ‘공급중단 장기품절의약품 관련대책’에 대한 아젠다를 본격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