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약공어플 다운로드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뉴스
  • 약국·경영
B밀처방캠페인 사전신청

펜벤다졸 이어 '알벤다졸'까지?…우려스러운 약사들

유튜브에 A의사 “효과 있다” 하자 환자 커뮤니티서 큰 반향…약국 반응은 아직 없어

2019-10-22 12:00:47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한 의사가 유튜브에서 인체용 구충제가 항암효과가 있다는 발언을 하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펜벤다졸’에 대한 관심이 ‘알벤다졸’로 옮겨가고 있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에서 A의사는 약 18분간 사람구충제가 항암효과가 있는 이유와 복용량 등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를 통해 A의사는 “강아지 구충제를 드시면서 궁금해 하실 거다. 왜 굳이 강아지 구충제를 먹어야 할까 이런 생각을 하셨을 텐데…답부터 말하자면 사람 구충제도 항암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람이 먹는 구충제가 항암효과가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이 일이 핫 해지기 전에는 말하기 조심스러웠다. 하지만 이제는 온 국민이 다 알정도로 유명해져서 이 상황이 매우 기쁘다”고 말하고 있다. 

이 같은 전문가의 의견이 온라인상에 급속하게 퍼지면서 환자 커뮤니티 등에는 해당 영상을 공유하면서 알벤다졸에 대한 정보 교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한 커뮤니티의 회원은 “오늘부터 알벤다졸로 아직 남아있는 2.7센티 췌장암을 없앨 수 있는지 작업에 들어갈 것이다. 췌장암 누나는 5년 생존을 넘겼지만 교모세포종이 약간 괴롭히고 있어서 누나도 알벤다졸 치료 시작할 것”이라면서 “일주일에 한번 정도 알벤다졸 치료의 성과를 공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또 다른 회원은 “A의사가 메벤다졸, 펜벤다졸, 알벤다졸은 안전한 약이고 항암효과가 있으며, 말기암 환우분들에게 이 문제가 이슈화되기 전에 이미 권하기도 하셨다고 하는 영상을 올렸다”면서 “암 환자들은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암은 통증 때문에 힘든데, 그 통증이 경감되거나 사라진다면 그것만 해도 대단한 효과”라고 소개하고 있다. 

말기 암 환자의 친구라는 한 회원은 “친구에게 유튜브를 보고 알벤다졸을 구입해서 줬다. 
안 그래도 가을에 구충제를 먹어야 하니까 친구에게 부담 없이 먹어보라고 권했다”면서 “강아지 구충제를 구하지 못한 분들은 약국에 가서 ‘알벤다졸’ 성분이 들어간 사람이 먹는 구충제를 한번 먹어 봐라”고 말했다. 

온라인과 달리 약국에서는 아직까지 큰 반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A약사는 “가을이 시작되면서 연례행사처럼 구충제를 사러 오는 사람들은 있지만, 항암목적으로 사러 오는 경우는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경기도 B약사도 “약국에서는 아직까지 알벤다졸을 대량 구매하는 등의 큰 반응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나 약사들은 온라인의 파급력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해당 사건에 대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A약사는 “온라인을 통해서 무분별하게 유통되는 정보 때문에 구입을 하는 환자들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해당 영상을 봤는데, 결국은 자기 병원 홍보영상이었다”면서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본인이 진료를 보는 환자한테 처방을 한다는 것은 책임도 지는 일인데 이렇게 유튜브로 영상을 내보내는 것은 대중들이 믿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이 펜벤다졸, 알벤다졸은 효과가 있다고 안전하다고 하면 사람들은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을 한다. 환자 입장에서는 장기를 드러내는 것 보다 항암효과가 있다고 하면 경구용 약을 먹는 게 낫지 않겠나”라며 “그런데 검증이 되지 않았는데 무조건 안전하다, 부작용이 없다, 효과가 있다는 식으로 사람들이 First Choice처럼 되는 것이 위험하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무책임하게 시도해보라고 권유하는 전문가는 참의사가 되고, 아니라고 할 경우 욕을 먹는 경우가 있어 씁쓸하다”고 전했다. 

펜베다졸과 관련한 문제는 이번 19대 국정감사에서도 이슈가 된 항목 중 하나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항암치료를 위해 복용하고 있는 사태에 대해 식약처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한 바 있다. 

식약처는 “펜벤다졸은 사람이 복용한 결과에 관한 연구나 인체 영향평가자료 등이 부족한 상황이다”면서 “동물용의약품 주관 부처인 농심품부와 협의하여 불법유통 사용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히면서 추가 정보가 있을 경우 국민에게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