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안티코아리 이벤트 학술지창간 제호공모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뉴스
  • 약국·경영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이웃약국-의원 담합 고발 약국, 되레 행정처분 받은 이유는?

개설 4개월만에 폐업, 권리금 받고 양도…지역약사회 “먹튀로 판단”

2019-11-07 06:00:50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이웃 약국과 의원을 담합으로 고발한 약국이 오히려 행정처분을 받고 폐업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방의 한 신도시 쇼핑몰 같은 층에는 지난 6월 소아청소년과의원과 약국 2곳이 거의 비슷한 시기에 개설했다.

A약국은 이 의원과 복도를 사이에 두고 위치해 있었고 B약국은 A약국과 이 의원의 사이에 자리를 잡았다. B약국의 자리는 당초 소형 분식점 자리로 약국을 하기에는 굉장히 협소한 공간이었다.

이들 약국과 의원은 영업을 시작하면서부터 갈등을 빚었다. B약국은 의원에서 나오는 처방전의 80%를 수용하면서도 A약국과 의원간 담합으로 보건소와 경기도특사경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거리상으로는 해당 소아청소년과의원과 B약국이 훨씬 가깝고 처방전의 대부분을 수용한다는 점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오히려 B약국은 약사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을 받았고 최근 폐업했다.

관할 보건소 측은 "이웃약국과 의원에 담합문제를 제기했던 약국이 약사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을 받고 최근 폐업했다"고 확인해줬다.

문제는 약국이 들어서기에는 무리가 있는 장소에 약국을 개설하고 이웃약국에 대해 민원을 제기하는 방식으로 처방조제건수를 확보한 뒤 높은 권리금을 받고 약국을 양도한다는 데 있다.

B약국 약사는 같은 층 반대편 쪽에도 약국 자리(공실)를 잡아놓고 있다가 의료기관이 들어서자 다른 약사에게 비싼 권리금을 받고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약사사회에서는 해당 약사를 ‘먹튀’라고 판단하고 있다. 단기간 내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약국의 처방집중도를 높인 이후 높은 권리금을 받고 양도하는 행태라는 것이다.

지역약사회 관계자는 “권리금 장사를 하는 먹튀 약사들에 대해서는 약사회 차원에서 리스트업을 할 필요가 있다”면서 “선량한 약사들에게도 피해가 가지만 의사와 환자들에게도 안 좋은 인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관할보건소는 "약국이 인근 약국과 의원을 고발하는 것도 처음 본다"면서도 최근 B약국이 폐업한 이유는 잘 알지 못하며 행정처분 내역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문제로 인해 언급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