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KPN 마중물 광고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국·경영
그린스토어_정규

"품절약, 약사가 처분받는 기분…보험코드 중단시켜라"

연말연시 품절 사례 급증에 동아ST 논란까지

2020-01-28 06:00:27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서울과 경기지역 각 급 분회 총회가 마무리 된 가운데 상급회 건의사항 들이 속속 접수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올해의 경우 유독 많이 접수되는 건의사항이 바로 품절의약품에 대한 대처방안이다.

이제는 관행처럼 일어나는 연말연시 품절 사태에다 최근 사재기 논란으로 대한약사회까지 사태 해결에 나선 동아ST논란이 기폭제가 되며 대책을 마련하는 약국 현장의 목소리가 유독 불거진 것이다.

물론 현재 약정협의체 후속조치로 정부와 의약단체가 모여 민관합동 장기품절약 협의체를 개최하는 등 대안을 논의하고 있다. 

하지만 품절약의 정의를 내리는 작업부터 시작해야 하는 탓에 현장의 기대에 비해 속도감은 떨어지는 모습이라고 약국가는 다소 아쉬음을 나타내고 있다.

무엇보다 약국가는 품절약에 대한 강도 높은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품절약 대책을 상급회 건의사항을 채택한 서울 노원분회는 “품절이나 공급중단 사례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특히 요즘은 정신이 없다. 제약사가 영업정지를 당했기 때문인지 고의인지는 모르겠지만 마치 약사가 처벌받는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DUR 등 활용 가능한 시스템을 이용해 보험코드를 일시 중지시켜버리는 방안이 제일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 남양주분회 역시 “아달라트오로스정과 엔테론정은 장기품절 상황이고. 한올바이오파마는 전 제품이 품절이지만 처방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며 “하지만 어느 누구도 왜 그런 문제가 발생하는지에 대해 책임을 지거나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 없다”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장기품절약 협의체에는 복지부, 식약처, 심평원, 의사협회, 약사회, 제약협회, 글로벌의약산업협회, 유통협회, 희귀필수의약품센터 등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체는 품절 의약품의 정의부터, 품절약이 발생했을 때 DUR 팝업을 통해 의료기관에 알리는 방법과 처방중단 가능 여부도 논의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와 관련 약사회는 공급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을 모든 처방의약품으로 확대하고 제조유통사의 보고 의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심평원 DUR 알리미 창을 통해 품절약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금연위드유캠페인

금연위드유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