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약국·경영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종소세 신고 마감 D-3...최종 체크사항은?

코로나19 영향 납부기한은 8월 연장, 조제 매출 누락 등 주의사항 확인 필요

2020-05-28 12:00:59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약국 종합소득세 신고가 다음주 월요일(6월 1일)로 코앞으로 다가왔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종합소득금액이 있는 납세자는 반드시 6월 1일까지 종합소득세를 신고를 해야 하는 만큼 약국도 서둘러 신고를 마쳐야 한다. 

단,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세자들을 위해 의례적으로 종합소득세 납부기한이 8월 31일로 연장됐다. 

즉 종합소득세 신고와 납부를 모두 5월 내 마쳐야 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신고는 6월 1일까지, 소득세 납부는 8월 31일까지 하면 된다. 

매출 피해를 입은 납세자는 신고기한도 신청을 통해 3개월 내에서 연장 가능하며, 특별재난지역(대구광역시, 경북 경산시·청도군·봉화군)에 주소를 둔 납세자는 신고기한을 직권으로 6월 30일까지 연장된다.

연매출 15억원이 넘는 약국 성실신고확인 대상자는 세무대리인이 작성한 성실신고확인서를 첨부해 6월 30일까지 신고하면 된다.

그렇다면 종합소득세 신고시 주의해야 할 체크사항은 무엇일까.

약국에서는 비급여품목에 대해 청구프로그램에 입력하지 않아 부가세신고 시 조제 매출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입력하지 않더라도 매입세금계산서가 발행되고 있는 만큼 매출금액을 확정할 때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 

포괄양수도의 형태로 개업한 신규약국은 인수한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의 금액을 산정해 약국 장부에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 제대로 계상되지 않으면 재고를 소진했을 때 원가 계상을 함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개국 당시 대출금의 이자 역시 비용처리를 받을 수 있는데 이자만 불입하고 있다면 이자납입내역서를, 원리금을 갚고 있다면 원리금 상환 내역서를 은행에 요청해 회계사무실에 보내야 한다. 단, 원리금 상환의 경우 원금은 비용처리가 안되며 이자비용만 법적한도 내로 비용처리 된다.

대부분의 영수증과 계산서가 전산으로 계상되지만 약국 사업 관련 종이 영수증 등은 회계사무실에서 조회가 되지 않기 때문에 약국장이 스스로 취합해 세무사에게 제출해야 하며, 비용 및 공제항목에서 누락되기 쉬은 청첩장이나 부고장을 잘 챙겨야 하고 직원에게 지급한 상품권 구매 내역도 체크해야 한다. 

특히 실제 경비보다 더 많은 경비가 추가되거나 영수증이 없는 경비가 비용으로 처리되는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약국의 가공경비가 추가로 계상되는지와 규모를 파악해서 추후 소명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 

한편 국세청는 소득세 환급대상자가 6월 1일까지 신고하는 경우 전년 보다 일주일 앞당겨 환급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소득세 신고를 대행하는 세무대리인이 감염 등으로 기한내 신고가 어려운 경우에는 신청을 통해 기한연장을 받을 수 있다.

연장된 신고·납부기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해소되지 않은 경우에는 신청에 의해 추가로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