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진정한 프리미엄 종합비타민의 탄생 웹심포지움
대원_콜대원 건보공단 신년광고
  • HOME
  • 뉴스
  • 약국·경영
퍼슨 포비딘

공적마스크 요구한 외국인 약국 '난동'에 법원, 징역 6월형

술취한 상태 '외국인등록증 보여달라' 약국 요구에 30분간 영업방해

2021-01-12 05:50:48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약국이 공적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며 난동을 부린 외국인에게 징역 6개월 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방법원은 최근 약국에서 난동을 부린 외국인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러시아인으로 2020년 3월경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방문했다.

하지만 ‘외국인등록증을 보여달라’는 약사의 요구에 화를 내며 소리를 지르고 물건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들어 약국 내 카운터를 수회 내려치는 등 약 30여 분간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법원은 당시 A씨가 도망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선고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진정한 프리미엄 종합비타민의 탄생 웹심포지움

진정한 프리미엄 종합비타민의 탄생 웹심포지움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동국대학교(수정)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