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스탈플러스- 약공쇼츠 터비뉴 더블액션 겔 PtoP 캠페인
터비뉴겔 김남주바이오 자임혈
  • HOME
  • 뉴스
  • 약국·경영
크레소티

약국 연말 경영 '빨간불' 노심초사…특수도 사라지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될까, 일반약+처방전 감소 우려

2021-11-25 12:00:57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 이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4000명대를 넘어서자 방역과 경영의 이중고 현실화로 불안감이 커지는 모습이다.

가뜩이나 겨울철 비수기인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대한 목소리가 이어지면서 또다시 경영상에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38명이 발생했다. 역대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한 전날 4115명에 비하면 177명 감소했다.

또 태아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사망한 첫 사례도 발생했다. 0~9세 코로나19 확진자가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방역 최일선에 있는 약국의 긴장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약국 방문객 대다수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제도를 잘 지키고 있고, 약사와 직원들도 방역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지만 늘어나는 확진자 수에 따른 불안감을 떨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서울지역 A약사는 “아무리 약국에서 방역에 최선을 다한다고 해도 확진자의 방문을 막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최근에는 백신 접종을 이유로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환자도 있어서 불안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약사들은 확진자 수 증가에 따른 방역 문제와 함께 유동인구 감소로 인한 경영악화를 우려하는 눈치다. 

실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될 때마다 약국은 병원의 처방전 감소와 일반약 등 매출이 감소하는 등의 경영상 타격을 입었다.

더욱이 최근에는 추운 날씨로 내방객이 감소하는 비수기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활동 자제에 따른 연말 특수마저 사라질 수 있다며 노심초사하고 있다. 

또 다른 서울지역 B약사는 “겨울이 약국가 비수기다. 내방객이 감소하는 대신 그나마 연말이면 숙취해소제나 겨울 관련 상품이 도움이 되고 있다. 하지만 방역이 강화되면 이들 제품의 수요도 당연히 감소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A약사도 “생각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타격이 있는 편”이라며 “처방전도 감소하고, 일반약 매출도 준다. 만약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연말까지는 상태가 이어질 텐데 경영상 타격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도서

도서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롱코비드

약공TV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