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그라 3분언박싱 알레그라 59초복약상담 PtoP 캠페인
구인구직 청년기자단 10기 모집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뉴스
  • 약국·경영
한국콜마

100곳 넘는 공공심야약국 "든든한 울타리 됐다"

화상투약기 논란속 새벽까지 불밝히는 전국 108곳 약국 주목

2022-05-06 05:50:49 임채규 기자 임채규 기자 kpa3415@kpanews.co.kr


전국적으로 새벽시간까지 운영중인 전국 공공심야약국이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하반기 중앙정부 예산으로 시범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공공심야약국은 최근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원격 화상투약기를 도입하려는 움직임 속에 특히 주목받고 있다. 

약사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제주에서 처음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공공심야약국은 올해 4월 현재 전국에 108곳이 운영중이다. 모두 12개 시도 58개 지자체에서 공공심야약국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약사회는 최근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도입 논의가 진행중인 원격 화상투약기를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분명히 하면서 공공심야약국과 휴일지킴이약국을 강조하고 있다.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 확보와 안전한 사용을 위해 운영중인 공공심야약국과 자율적으로 운영중인 평균 5000곳 정도의 휴일지킴이약국을 두고 원격 화상투약기를 도입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공공심야약국 숫자는 곧 더욱 늘어난 전망이다. 올해 정부 예산에 반영된 16억 6200만원의 공공심야약국 시범사업 관련 예산을 통해 심야시간 운영 약국과 지자체는 더 늘어나게 된다.

국민 역시 공공심야약국 운영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운영에 따른 편익 역시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6년 리서치앤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공공심야약국 운영에 대해 국민 88.0%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제도화 역시 92.0%가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대 산학협력단의 2017넌 연구에서도 비용 대비 운영에 따른 사회·경제적 편익이 높다고 평가됐다.

무엇보다 가장 안전하게 의약품 사용을 보장할 수 있는 곳이 약국이라는 점이 높게 평가받는 또다른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여러 장점에도 불구하고 운영을 위한 재정 지원은 충분하지 못하다. 상당수 지방자치단체에서 조례 제정을 통해 공공심야약국을 도입해 사업비를 일부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운영비 대비 지원이 부족한 상황이라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인의 사명감에 의존해 취약시간에 약국 운영을 지속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얘기다.

이같은 점을 고려해 최근 대한약사회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공심야약국 도입과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내용의 정책건의서를 마련하기도 했다. 

건의서에서 약사회는 "야간과 휴일에 이용 가능한 병의원과 연계된 공공심야약국 도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고 "안정적으로 공공심야약국이 운영될 수 있도록 재정 지원 확대와 미실시 지역에 대한 조례 제정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특히 장기적으로는 약사법에 공공심야약국 운영과 지원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점도 함께 강조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구인구직 리뉴얼2022

약공TV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