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정책·보험

BMS 엘리퀴스 약가인하 소송…잠정 집행정지

복지부, 19일까지 잠정 연기

2019-07-01 12:00:15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BMS가 정부의 약가인하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이 달 1일부터 약가인하가 적용될 예정이었던 엘리퀴스의 약가는 당분간 종전 가격을 유지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약제의 결정 및 조정기준 집행정지 안내’를 통해 '엘리퀴스정(성분명 아픽사반)' 2품목에 대한 고시 효력이 잠정 정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까지 기존 상한금액이 적용된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달 24일 '약제급여목록 및 급여상한금액표 고시 일부개정'을 통해 493품목의 급여를 신설하고, 49품목 급여변경(약가인하), 35품목의 급여를 삭제했다.

이 중 한국BMS의 '엘리퀴스정'은 2.5mg와 5mg가 동일하게 인하돼 1,185원에서 830원으로 상한금액이 조정됐다. 또한 엘리퀴스정(2.5mg · 5mg 635원)은 2020년 6월 1일부터 추가 약가인하를 적용키로 했다.

복지부는 “해당 품목의 효력정지일은 추후 집행정지 재판결과에 따라 변동가능하며, 변동사항에 대해 추가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