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정책·보험
우황청심원

청와대에 "약사-한약사 통합해 달라" 청원글 등장

13일 국민청원 게시...하룻동안 130여명 동의

2019-08-14 12:00:22 엄태선 기자 엄태선 기자 tseom@kpanews.co.kr


청와대에 약사-한약사 통합을 청원하는 글이 올라와 주목된다. 

청원자는 13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약사와 한약사의 통합으로 약사직능을 확대시키는 의미가 되며 지금이 최적기라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1994년 한약사제도가 생긴 이래 약 2000여명의 한약사가 배출됐고 강산이 2번 바뀐 세월에 지났다"면서 "급조해서 제도를 만들다보니 약사법에는 헛점이 많고 이로인해 직역간 갈등만 심화됐다"고 그간의 사태에 직시했다.  

아울러 "약은 하나다. 전세계에서 대한민국만 양약 한약 나뉘어져 불필요한 갈등만 야기하고 발전을 저해하며 국민들 부담만 지어주는 형국"이라며 "약의 전문가로서 현재의 반쪽짜리 약사가 아닌 양약과 한약을 넘나드는 통합약사를 이루어 신약 개발을 선도하며 직역 이기주의가 아닌 오로지 국민의 보건 건강만 생각하는 약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4년이 지났지만 양약이니 한약이니 모호한 경계를 갖고 이전투구를 하고 있다"며 "더이상 불필요한 논쟁을 끝내고 약사-한약사 제도를 통합해 진정한 약의 전문가를 배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원자는 "진정한 완전체 약사가 되어 국민 보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직능이 돼야 한다"며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통합약사를 이루었으면 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서로 존중하고 인정하며 각자의 영역에서 상생하며 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패러다임의 변화를 감지하고 더이상 이원화된 체제로는 약사직능의 발전에 한계가 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한약학과는 약학대학내에 있다며 약사 한약사 똑같은 약국 개설권자라고 지목했다. 한해 배출할 약사 인원만 감수하고 더이상 배출시키지 않으면 이런 문제는 더이상 발생하지 않을 것이고 앞으로 발생될 더 큰 일들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한편 복지부는 최근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약사, 한약사 면허범위 내 업무 준수 요청' 공문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또 의약품 판매에 있어 각자의 해석에 따라 다르게 본다는 면에서는 '입법불비'가 있으며, 입법적인 논의와 보완이 필요하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이번 청원은 오는 9월12일 마감되며 14일 오전 130여명이 동의했다. 동의자가 20만이 넘으면 청와대에서 이에 대한 답변을 직접하게 된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