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약공어플 다운로드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뉴스
  • 정책·보험
우황청심원 복약상담 TIP 이벤트

전자처방전제도 '도입하려면 공공기관이 진행해야"

제도도입 조건으로 언급…프로그램 일원화도

2019-09-16 06:00:23 임채규 기자 임채규 기자 kpa3415@kpanews.co.kr

"전자처방전 제도가 도입되려면 공고기관에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프로그램은 하나로 일원화하고, 사용료는 아예 없거나 합리적이어야 한다."
 
서울의료원이 시범사업을 추진하면서 불거진 전자처방전 문제와 관련해 제도화를 위한 조건이 언급됐다.
 
서울지부 장보현 정책이사는 최근 서울약사회지 9월호에 게재한 '전자처방전 도입, 약사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고문을 통해 전자처방전 제도 도입을 위해서는 조건이 성립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그렇지 않으면 제도 도입에 협조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장 이사는 "개인적으로 전자처방전 제도 도입에 부정적이다. 지금의 종이처방전 방식이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정도로 불편하거나 많은 자원을 낭비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언급하고 "처방전 전자화는 약국 업무 성격에 적합하지 않다. 환자 약력 제공은 지금의 기술로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자처방전 제도가 도입돼야 한다면 몇가지 조건이 성립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보현 이사가 언급한 조건 가운데 가장 먼저 꼽힌 것은 사업을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것이다. 심사평가원이나 건강보험공단 등이 사업을 추진하고, 환자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정부가 책임지고 관리해야 한다고 장 이사는 설명했다.
 
프로그램 일원화도 조건 가운데 하나다. 전자처방전 프로그램을 하나로 일원화하고 모든 약국에 의무적으로 프로그램을 설치하도록 해야 한다고 장 이사는 강조했다. 
 
특히 "현재 대학병원 개별적으로 업체와 시행하는 키오스크 시스템은 전자처방전 시스템 도입과 함께 전면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전자처방전 접수 시 QR코드 방식이 논의되고 있는데, 부여된 코드번호를 입력하면 접수되는 방식으로 통일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동시에 전자처방전 접수에 따른 사용료 차이 없이 전국 약국 모두 일관되게 적용되어야 한다며, 비용 또한 아예 없거나 합리적이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보현 이사는 "전자처방전 제도 도입과 시범사업에 있어 개별 약국과 약사회의 면밀한 분석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지금과 같은 형태의 시범사업에 공동으로 대응해 거부하고 원하는 형태의 모델을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