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알못 이벤트
피엘쿠오-살균탈취제 3분 언받싱_피지오머
  • HOME
  • 뉴스
  • 정책·보험
바이엘 아스피린 배너

복지부-약사회, 사상 첫 약정협의체서 어떤 논의할까

이 달 말 서울 모처서 만날 듯...약계 정책 변화 기대감

2019-09-18 06:00:30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복지부와 약사회간의 공식 협의채널인 ‘약정협의체’가 우여곡절 끝에 본격 가동된다.

‘약-정’간의 협의체는 특정 현안에 대해 산발적으로 진행된 적은 있지만 ‘의정협의체’와 같이 전반적 정책을 통합해 논의하는 구조는 사상 처음이다.

주요 관계자들에 따르면 복지부와 약사회는 9월 말 경 첫 협의체를 가동키로 확정했으며, 국정감사 이전에는 진행할 것으로 보여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회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첫 협의체 장소는 서울에서 우선 진행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우선 협의될 주요 아젠다는 복지부와 약사회 측 모두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전체적인 방향은 ‘약사 약국의 이익창출’이 아닌 ‘공공성 강화와 사회적 책임분담의 필요성’을 전제로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약사회 김대업 집행부가 표방하고 있는 ‘전문의약품은 공공재’라는 대명제 역시 이와 괘를 같이하고 있다.

따라서 의약품 장기품절 대책과 전문약에 대한 사회적 책임 분담 및 정부역할 강화, 장기처방 조제방식 개선 및 불법‧편법약국 근절 등 방안이 논의될 수 있을지 약사사회의 기대가 높아지게 됐다.

한편 약정협의체 가동은 지난 2016년 말 본격 가동이 가시화 되면서 비공식 실무 간담회가 추진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안전상비약 등 현안을 비롯해 약사회 내부 상황 등이 엇갈리면서 진행이 원활하지 않았었다.

그러던 것이 올해 약사회 새 집행부 출범 이후 지난 6월부터 실무진간 논의가 이뤄지면서 약 3년여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이선우_분양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21대 총선 기간 동안 (4월 15일까지) 댓글 실명제를 시행합니다.
※ 댓글 실명제 기간 동안에는 약사공론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회원에 한해 댓글을 달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