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배너
  • HOME
  • 뉴스
  • 정책·보험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허술…부실…형식적…' 식약처, 국감 맹공에 '혼미'

인보사 라니티딘 등 안전성 관리 총체적 지적

2019-10-07 12:00:44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허술하다…부실하다…형식적인 검토에 그치고 있다.”

7일 오전부터 진행되고 있는 3일차 국정감사에서 식약처가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

특히 인보사와 라니티딘 사태를 비롯해 전반적인 의약품 관리 수준이 미흡하다는 여야 국회의원들의 지적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은 인보사 인공혈관 라니티닌 사태들을 일일이 열거하며 식약처의 위상과 역할에 대해 비판했다.

인보사케이주 늑장대응, 라니티딘 검사결과 입장번복 등 검사기능 신뢰 여부는 물론 식약처 소속 심사관이 식약처장을 비롯한 전현직 공무원 1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식약처의 정기적인 최신 안전성 정보(PSUR) 검토 보고서가 부실하며, 형식적인 검토에 그쳤다며 전반적인 의약품 부작용 관리가 허술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작년 발사르탄, 올해 라니티딘의 NDMA 등 발암물질 검출 사건만 봐도 유럽과 미국에서 선도적으로 주도하고, 우리는 뒤따르는 모양새였다”며 “PSUR 보고서를 제대로 검토해서 한 번쯤은 우리가 선도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식약처의 대응을 촉구했다. 

인보사 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의원의 질타가 이어졌다.

장정숙 의원은 식약처가 인보사 투여환자에 대한 후속조지를 전혀 취하고 있지 않는 등 무책임한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했다.

장 의원은 “사건이 터진 6개월 현재까지도 식약처는 무책임한 대처로 일관하고 있다”며 “환자 파악을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투여환자를 파악하고 등록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윤소하 의원은 이 날 오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법무법인 오킴스 등과 '인보사케이주 피해환자 최초 역학조사 결과 발표 및 대책촉구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시민사회단체 등이 조사한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첫 역학조사 결과, 실제 효과는 적고 부작용은 허가사항 대비 많았다.

윤소하 의원은 "이런 조사 결과는 정부가 내놔야 하는 것 아니냐. 정부는 15년동안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환자 등록까지 되지 않았다. 더이상 정부와 식약처를 믿을 수 없다"고 바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유명무실한 의약품피해구제제도와 일본산 의약품에 대한 허술한 안전 점검, 불법 해외직구가 만연한 의약품과 의료기기, 의약품 유효기간 식별의 문제점 , 포로포폴 오남용 등에 대한 심각성과 이들 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하는 국회의 지적이 이어졌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