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랑생명사랑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정책·보험
그린스토어_정규

'한번 더' 식약처 "펜벤다졸, 암환자 쓰면 안돼요"

2019-10-28 12:19:46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보건당국과 관련 학회가 지난달부터 더욱 커지고 있는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암학회는 28일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해야 한다.

최근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로 인체에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의약품은 이미 허가 사용되고 있다.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항암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다.

해당 작용으로 허가된 의약품 성분으로는 '빈크리스틴', '빈블라스틴', '비노렐빈'이 있으며 유사한 작용으로 허가된 의약품 성분은 '파클리탁셀'과 '도세탁셀'이 있다.

항암제는 개발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더라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으므로 한두 명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을 약효가 입증되었다고 볼 수는 없다.

전문가들은 구충효과를 나타내는 낮은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항암효과를 위해서는 고용량, 장기간 투여해야 하므로 혈액,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항암제와 함께 구충제를 복용하는 경우 항암제와 구충제 간의 약물상호작용으로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식약처와 학회의 설명이다.

두 기관은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펜벤다졸과 관련된 다음의 주장에도 반박했다.

먼저 펜벤다졸이 항암제로서 효과가 있다는 주장에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결과는 없으며 오히려 간 종양을 촉진시킨다는 동물실험 결과 등 상반된 보고도 있다고 밝혔다.

40년 동안 쓰인 안전한 약제라는 주장에는 40년 이상 사용된 대상은 개이며 사람에게는 처방 사용한 적이 없으므로 사람이 사용할 때의 안전성은 보장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체내 흡수율이 20%정도로 낮아서 안전하다는 주장에도 흡수율이 낮은 항암제는 효과도 적을 가능성이 높아 고용량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 용량 증가에 따라 독성이 증가하는 탓에 인체 복용을 하면 안된다고 두 기관은 강조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대한암학회 등 전문가와 함께 동물용 구충제를 항암제로 복용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암환자에게 안전하고 적절한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심평원]메트포르민 명단조회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